• 아시아투데이 로고
강남세브란스병원 대장암센터, 새 방사선치료법 선봬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

도쿄 27.9℃

베이징 33.9℃

자카르타 31.4℃

강남세브란스병원 대장암센터, 새 방사선치료법 선봬

기사승인 2015. 08. 06. 10: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직장암 IORT 시행중
수술 후 그 즉시 방사선 치료를 받는 새로운 방식의 치료법이 나왔다. 지금까지는 암수술과 방사선 치료가 따로 이뤄져 환자들의 불편이 컸다.

강남세브란스병원은 대장암센터 백승혁(대장항문외과)·이익재(방사선종양학과) 교수팀이 48세 재발성 대장암(직장암) 환자에게 암 수술을 한 뒤 수술대 위에서 곧바로 방사선치료를 시행해 성공을 거뒀다고 6일 밝혔다.

의료진이 수술 환자에게 방사선치료를 시행한 것은 수술만으로는 암조직을 완전히 제거할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 의료진은 이번 치료에서 방사선의 하나인 ‘인트라빔’(Intrabeam)을 이용하는 ‘IORT’라는 장비를 사용했다. 이 장비는 암 조직을 잘라낸 후 미세 종양이 남아 있을 경우 기존 방법보다 높은 치료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

실제 미국 저명 암치료기관인 MD앤더슨에서 분석한 결과 IORT 시행 후 원발암의 94%에서 국소재발이 생기지 않은 것으로 보고됐다. 이 병원이 대장암 환자에게 IORT 방사선치료를 적용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지금까지는 유방암 치료에만 사용됐다. 대장암에서 방사선치료를 병행해야 하는 경우는 전체 대장암 환자 중 약 17% 정도다.

백 교수는 “기존에는 환자가 수술을 받은 뒤 별도로 병원을 방문해 방사선치료를 받거나 수술 중인 환자를 방사선치료실로 옮겨 치료해야 했다”며 “IORT 방사선치료가 환자의 치료시간을 단축하고, 감염 등의 부작용을 예방할 수 있는 등 장점이 커 앞으로는 기존의 방사선치료 방식을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