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동시, ‘북스타트 안동’ 선포식 갖고 책 읽는 분위기 확산

안동시, ‘북스타트 안동’ 선포식 갖고 책 읽는 분위기 확산

기사승인 2018. 06. 28. 11: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영·유아 1000여 명 대상 책 꾸러미 배부
안동시, 영_유아들을 대상으로 북스타트 사업 시행
안동시가 영·유아들을 대상으로 시행하는 북스타트 사업/제공=안동시
안동 김정섭 기자 = 경북 안동시립도서관은 영·유아기부터 책과 친숙해지고 책 읽는 분위기 확산을 위해 연말까지 ‘북스타트’사업을 시행한다.

28일 안동시에 따르면 사업의 성공적인 안착을 기원하는 ‘북스타트 안동’ 선포식을 오는 30일 오전 10시 안동강남어린이도서관 3층 강당에서 개최한다.

이날 선포식에는 영유아와 부모 등 1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북스타트 안동’선포문 낭독, 자원활동가 위촉장 수여, 책 꾸러미 전달, 그림책 읽어주기 등으로 진행된다.

북스타트란 ‘책과 함께 인생을 시작하자’는 취지로 책을 통해 아기와 부모가 친밀한 관계를 형성하고 소통을 통해 길러지는 소중한 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돕는 지역사회 육아지원 운동이자 독서진흥운동으로 부모와 지역사회가 양육에 대한 공동 책임감을 갖고 배움의 즐거움을 평생 지속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하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북스타트 대상은 35개월 이내 영·유아들이며 그림책 2권, 학용품, 손수건 등이 포함된 책 꾸러미를 나눠준다.

시는 선포식을 시작으로 영·유아 1000여명을 대상으로 북스타트(0-18개월), 북스타트 플러스(19-35개월) 책 꾸러미를 배부하며 주민등록등본이나 아기수첩을 지참하고 안동강남어린이도서관을 방문해 책 꾸러미를 수령할 수 있다.

또 도서관 이용이 취약한 다문화, 저소득층, 장애우 가정의 영·유아를 대상으로 가정을 직접 방문해 책 꾸러미를 배부하고 ‘찾아가는 북스타트’를 진행한다.

송용규 안동시립도서관장은 “자라나는 영·유아들을 위해서 다양한 독서 프로그램을 개발 운영하겠으며 시민 독서의식 함양과 부모와 함께 독서하기 편안한 시민생활 맞춤형 도서관으로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