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8호태풍 마리아, 미국서 제출한 이름…한국·북한도 10개씩 제출한 상태

8호태풍 마리아, 미국서 제출한 이름…한국·북한도 10개씩 제출한 상태

기사승인 2018. 07. 04. 07: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네이버 기상 특보 캡처
태풍 마리아 이름이 화제에 오른 가운데 태풍 이름에 대한 관심도 급증하고 있다.

이번 태풍 쁘라삐룬은 태국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직전 6호 태풍은 우리나라에서 제출한 '개미'로 알려졌다. 또한 앞으로 발생한 8호 태풍의 경우 미국에서 제출한 '마리아'라는 이름을 사용하게 될 것으로 나타났다.


태풍 이름의 경우 국가별로 10개씩 제출한다. 총 140개 이름이 조별 28개씩 5개조로 분류되며 순차적으로 사용하게 된다.


한국과 북한도 10개씩 태풍의 이름을 제출한 상태다.


한편 태풍 쁘라삐룬은 4일 오전 6시 기준 북동 방향으로 진행 중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