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고창군, 2018 고창농악 인문학 콘서트 ‘풍장굿’ 펼친다

고창군, 2018 고창농악 인문학 콘서트 ‘풍장굿’ 펼친다

기사승인 2018. 08. 22. 13: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오는 23일 오후 8시 고창농학전수관 야외공연장에서
clip20180822065703
고창농악보존회와 마을주민들이, ‘풍장굿’을 재현하고 있다/제공 = 고창군
고창 신동준 기자 = 전북 고창군이 풍년을 바라는 마음을 풍장소리에 담아 고된 농사일을 흥과 신명으로 풀어낸 ‘풍장굿의 이야기’가 오는 23일 오후 8시 고창농악전수관 대극장에서 펼쳐진다고 22일 밝혔다.

‘만두레 풍장굿’ 또는 ‘두레 풍장’이라고도 불리는 ‘풍장굿’은 마을 공동체가 풍년을 기원하며 논매기 때 치는 굿으로, 김을 다 메면 상머슴은 소를 타고, 주인은 지게를 타고 풍년노래를 부르면서 집으로 돌아와 주인집에서 고된 일을 하느라 애쓴 일꾼들에게 술과 음식을 내놓고, 저녁 내내 한바탕 굿을 치고 놀며 풍년농사를 기원하는 굿이다.

고창농악보존회는 2000년 신림면 세곡마을에서 30여년 만에 처음 풍장굿을 재현하였으며 2001년, 2009년, 2015년 고창농악 문화재 발표회를 통해 현장에서의 굿을 꾸준히 전승하고 있다.

이번 인문학 콘서트에서는 목포대 도서문화연구원 교수이자 민속학자인 송기태 교수의 ‘두레와 풍장’에 대한 강연과 이명훈 고창농악보존회장의 고창지역에서 행해졌던 풍장굿 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며 고창농악 이수자들로 구성된 전통연희예술단 ‘고풍’의 풍장굿을 소재로 한 공연 또한 준비 되어 잊혀져 가는 우리의 문화유산을 기억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이날 고창군 성송면 향산마을 풍장소리의 원형을 지켜오고 계시는 선소리꾼 홍순삼(86)옹과 마을 어르신들을 모시고 고창의 풍장소리를 들어보고, 배워보는 시간도 마련했다. 홍순삼 어르신은 1991년『MBC 한국민요대전-전라북도편』에서 마을 주민들과 함께 ‘고창 논매기 소리’를 녹음했다.

이명훈 고창농악보존회장은 ‘이번 인문학콘서트-풍장굿을 통하여 마을 노동공동체인 두레가 고된 농사일을 놀이로 승화시켜 잠시 나마 땀을 식혔던 옛 선조들의 지혜를 엿보는 자리가 될 것이다’며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어떤 의미로 전해질지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문화재청의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 활성화 사업으로 진행되는 이번 인문학 콘서트는 지난 2월 22일 고창의 대보름굿이라는 주제로 진행한바 있으며 지속적으로 고창농악의 다양한 연행형태를 소재로 진행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