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시 신축건물 미세먼지 95% 환기장치 설치 의무
2020. 07. 11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4℃

도쿄 29.2℃

베이징 23℃

자카르타 30.2℃

서울시 신축건물 미세먼지 95% 환기장치 설치 의무

기사승인 2019. 01. 24. 10: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4일부터 시·구 건축허가 연면적 500㎡ 이상 신·증축, 리모델링 건부터 적용
서울에서 건물을 신축하거나 증축·리모델링하는 경우 미세먼지(입자지름 1.6~2.3㎛)를 95% 이상 필터링할 수 있는 ‘기계환기장치’를 의무적으로 설치해야 한다.

또 미세먼지 주범인 질소산화물을 일반 보일러 대비 77% 저감하는 친환경 콘덴싱 보일러도 반드시 설치해야 한다.

서울시가 이와 같은 내용으로 개정한 ‘녹색건축물 설계기준’을 24일 고시한다고 밝혔다.

시는 이날부터 시·구청에 연면적 500㎡ 이상 신축·증축·리모델링 건축허가를 신청하는 건부터 적용해 미세먼지를 줄이는 ‘녹색건축물’을 확산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건축허가 때 녹색건축물 설계기준을 반영됐는지 확인하는 방식으로 의무화를 추진한다.

이밖에도 30세대 이상 주거건축물이나 연면적 3000㎡ 이상의 비주거 건축물은 대지면적의 5%에 해당하는 용량만큼 태양광 시설을 설치해야 한다.

시가 2007년 8월 도입한 ‘녹색건축물 설계기준’은 환경성능 에너지성능 등 5개 부문에 대해 건축 인·허가 때 반영하고 있다.

류훈 시 주택건축본부장은 “개정된 녹색건축물 설계기준은 기존에 미세먼지 발생에만 초점을 맞췄던 정책을 건물로 들어오는 미세먼지를 줄이는 내용까지 확대했다”고 말했다.

또 “시민들이 건물에 머무는 시간이 많은 만큼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생활환경을 만드는 데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