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울산시, 주한유럽상의 회원사 초청 투자설명회

울산시, 주한유럽상의 회원사 초청 투자설명회

기사승인 2019. 05. 29. 12: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항만배후단지 등 유망 투자입지 집중 홍보
울산 김남철 기자 = 울산시는 29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호텔에서 주한유럽상공회의소(ECCK) 회원사 초청 투자설명회(2019 Ulsan Investor‘s Network Luncheon in Seoul)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주한유럽상공회의소 22개 회원사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설명회는 항만배후단지, 하이테크밸리, 에너지융합산단, 장현도시첨단산단 등 울산의 유망 프로젝트에 대한 투자유치를 위해 마련했다.

이날 설명회 참석자들은 주한유럽상공회의소 회원사 임원진 및 주한 유럽대사관 관계자 등으로 국가별로는 독일 6개사, 프랑스·스웨덴 각 3개사, 영국·스페인·노르웨이·덴마크·벨기에·네덜란드·미국 각 1개사, 기타 2개사 등이다.

업종별로는 화학 5, 물류·운송 5, 기계 3, 에너지 2, 신재생 2, 금융 등 서비스 2, 석유 1, 숙박 1, 의류 1개사이다.

이번 투자설명회에서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전문위원이 ‘한국 투자환경 소개’에 이어 울산시 관계자가 ‘울산 투자환경 및 유망입지 소개’ 브리핑을 통해 외국투자가들의 적극적인 관심을 유도했다.

김미경 시 미래성장기반국장은 “울산은 수소산업 육성과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조성 등 신재생 에너지 기반을 구축해 나가고 있다”며 “세계적 에너지 중심도시로 도약하고 있는 울산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디어크 루카트 주한유럽상공회의소 이사는 “울산은 한국 주요산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도시로, 고도로 발전된 세계적 수준의 산업 인프라를 갖췄다”며 “이번 투자설명회를 통해 유럽의 기업과 울산에서 더 많은 사업적 기회를 창출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시는 미국, 독일, 유럽 주한상공회의소와 투자유치를 위한 전략적 제휴 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으며 이번 투자설명회에 참석한 관심기업 등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사후관리를 실시할 예정이다.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