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대전 중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곳곳서 바람이 불고 있다

대전 중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곳곳서 바람이 불고 있다

기사승인 2019. 10. 23. 10: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구
대전시 유천동 도시재생 뉴딜사업 종합계획도. /제공=대전시 중구
대전 이상선 기자 = 대전시 중구는 2017년 중촌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이어 최근 유천동 뉴딜사업 공모에 선정되고 석교동 사업도 한창 준비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유천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유천 전통시장 일원에 내년부터 2023년까지 192억원을 투입해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공영주차장·안내표지판·고객쉼터 △속도저감 도로포장·골목길 정비 등 생활 인프라 등을 개선한다.

또 범죄예방 환경설계·스마트 가로시설물 등 안전시설, 어울림센터·전통문화 공간 등 공동체 공간 확보 등 주민을 위한 안전하고 편리한 주거 공간 조성과 전통시장 활성화에 초점에 맞췄다.

중촌지역은 특성을 살려 2021년까지 △맞춤패션플랫폼 △어린이 마을놀이터와 돌봄센터 △마을복지·문화센터 △공용주차장 △특화거리와 역사·문화가로를 조성한다.

중구는 중촌동과 유천동에 그치지 않고 지역균형개발을 위해 석교동도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내년에 사업이 선정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박용갑 중구청장은 “도시 균형개발을 위한 지속적인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추진해 주민의 삶의 질 향상과 생활여건 개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