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컨콜] 넷마블 “코웨이 인수에 엔씨 지분 활용 결정된 사안 없다”

[컨콜] 넷마블 “코웨이 인수에 엔씨 지분 활용 결정된 사안 없다”

기사승인 2019. 11. 12. 16: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12일 3분기 실적 발표 이후 진행된 컨퍼런스 콜에서 “코웨이 인수관련해 엔씨소프트 지분 활용에 대해 결정된 사안이 없어 특별한 답변드릴 수 없다”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