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터뷰] 백군기 용인시장 “광교산 도로 확장 전면 재검토”
2020. 08. 0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3.2℃

도쿄 26.3℃

베이징 31.2℃

자카르타 28.2℃

[인터뷰] 백군기 용인시장 “광교산 도로 확장 전면 재검토”

기사승인 2019. 12. 06. 09: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백군기 용인시장
백군기 경기 용인시장이 6일 아시아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광교산 환경보전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용인 홍화표 기자 = 백군기 경기 용인시장은 “광교산 개발중지와 친환경생태도시를 위해서는 광교산 도시계획도로 확장과 광교산 일대 성장관리방안에 문제점이 있다”며 “이를 전면적으로 재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사람 중심 새로운 용인’이 시정철학인 백군기 시장은 아시아투데이가 지속 문제를 제기해오던 현안사안에 대해 6일 시장실에서 특별 인터뷰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백 시장은 특히 “광교산 도시계획도로 확장은 토지보상 여부와 관계없이 광교산 환경보전이 최우선”이라고 강조했다.

백 시장은 또 “행사 및 민간보조사업에 대한 획기적 감축은 물론 공정성과 투명성 강화, 더 나아가 전면 공모제로 전환해 나가겠다”며 특정 행사에 대한 수익자 부담원칙도 제시했다.

이어 “특정인들로 국한된 대회보다는 시민들의 생활체육시설 확충에 집중하겠다”고 설명했다.

백 시장은 “앞으로 7대 시정목표와 반도체 클러스터와 플랫폼시티 등의 발전전략을 중심으로 ‘시민들의 삶의 질’을 끌어올릴 정책들을 본격적으로 시행하는 일에 더욱 역점을 두겠다”며 “잘못된 관행부터 척결해 나감으로써 ‘새로운 용인’ 시대를 앞당기겠다”고 다짐했다.

다음은 백 시장과의 일문일답.

-광교산 도시계획도로를 대폭 확장하면 자연환경파괴만 심각해진다는 지적이 있는데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광교산 도시계획도로 확장은 10여년 전부터 시작된 지속사업이지만 교통량이 적어 도로가 한적해 결국 환경파괴만 야기한다는 지적에 공감한다. 도로 폭 5m 확대로 인해 광교산이 훼손되는 면적이 약 6배인 30m에 달하는 것은 큰 문제다.

또 광교산 도시계획도로 확장이 공동주택을 야기한다는 지적에도 공감하는 바 개발업자들이 확장해야 할 도로를 시민혈세로 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 토지보상 여부를 떠나 전면 재검토를 통해 광교산 환경보전을 최우선으로 하겠다.”

-광교산 보전을 위한 성장관리방안에서 지정한 근생형 부지가 방대하고 당초 지침과는 다르다는 지적이다. 특히 고기공원 일대에 민간 도시개발사업 추진위가 결성돼 주민 우려가 크다.

“당초 광교산 성장관리 방안 가운데 근생형 지정 지침인 ‘이미 개발이 이뤄진 큰 도로 주변’과 맞지 않는 지역에 대해선 다시 한번 검토할 방침이다.

고기공원 일대에 민간개발 이야기가 나오고 있지만 이 지역은 개발 자체가 불가능하다. 도시개발사업은 도시개발법 시행령에 따라 도시기본계획에 의해 개발이 가능한 지역에 한해서만 사업 추진이 가능하도록 돼있다. 그러나 고기근린공원 일원은 ‘2035년 용인도시기본계획’에 보전용지로 돼 있어 개발이 불가능하다. 추후에 시가화예정용지로 물량을 반영한다고 해도 토지적성평가 ‘나’ 등급으로 분류돼 있어 사실상 도시개발사업 추진이 어려운 지역이라고 보면 된다. 원칙적으로 보존해야할 녹지는 미래세대를 위해서라도 보존하는 방향이 옳다.”

-행사와 민간보조사업에 대한 예산감축 부진과 공정성·투명성의 문제가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행사·축제 및 민간공모사업 예산에 대한 용인시의회의 공정성과 투명성 그리고 공모제 요구에 대해 적극 공감한다. 이에 대해 용인시도 우선 문화 부분에서 예산감축과 공모제 전환을 시도해 왔고 전 부문으로 확대 전개해 나갈 방침이다. 특히 시대의 흐름에 따라 특정인을 위한 대회보다는 일상에서의 생활체육 활성화를 위한 시설에 대해 확보하는 방향으로 전념하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행사성과 민간보조사업에 대한 시의 의지가 내년도 예산에서 안 보인다는 지적이다.

“이에 대한 방침이 늦어지다 보니 내년 예산에 미 반영된 부분이 많다. 용인시의회가 이번 예산을 심사하면서 의회가 주장한 원칙대로 잘라내는 것도 방편이다. 이 사업들에 대한 예산이 시의회에서 통과되더라도 시에서 집행하기 전에 별도의 장치를 만들어 공정성과 투명성은 물론 공모제 등 구체적인 원칙에 의해서 시행하겠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