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광현-마르티네스, 선발 경쟁 본격 시작

김광현-마르티네스, 선발 경쟁 본격 시작

기사승인 2020. 02. 13. 11: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캡처
미국 프로야구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오른쪽)과 카를로스 마르티네스가 13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의 로저 딘 스타디움 훈련장에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의 선발 진입 경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김광현은 13일(한국시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스프링캠프가 차려진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 훈련장에서 약 두 시간 동안 수비 훈련을 소화했다. 세인트루이스의 2020시즌 스프링캠프 첫 공식 훈련일이었던 이날 캠프 명단에 이름을 올린 투수들은 5명씩 조를 이뤄 훈련했다. 김광현은 애덤 웨인라이트, 조던 힉스, 제네시스 카브레라, 헤수스 크루즈, 카를로스 마르티네스와 한 조가 됐다.

이 가운데 마르티네스는 이번 스프링캠프에서 김광현의 가장 ‘강력한’ 경쟁자다. 세인트루이스는 올 시즌 잭 플래허티, 애덤 웨인라이트, 다코타 허드슨, 마일스 마이컬러스를 각각 1~4선발로 확정했다. 5선발 자리를 두고 김광현과 마르티네스가 경쟁하는 양상이다.

마르티네스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매 시즌 10승 이상을 기록하며 세인트루이스의 붙박이 선발로 활약했다. 2018년 후반기 어깨통증으로 불펜으로 이동했고 지난 시즌에는 마무리 투수로 활약했다. 올 시즌을 앞두고 다시 선발로 보직 변경을 구단에 요청했다.

세인트루이스가 이날 훈련에서 김광현과 마르티네스를 한 조로 묶은 것은 두 선수의 선의의 경쟁을 유도하기 위해서다. 선발 진입 경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는 의미다. 그러나 김광현은 이날 마르티네스를 의식하지 않고 밝은 표정으로 훈련에 임했다.

마르티네스는 훈련이 끝난 후 “난 항상 선발투수라고 생각했다”며 “다시 선발 투수가 되기 위해 잘 준비했다. 이제 선발 보직을 맡을 수 있다”고 의욕을 드러냈다.

마르티네스에게 무게가 쏠리지만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김광현의 선발 진입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는 훈련 후 “마르티네스는 지난 시즌 구원 투수로 좋은 모습을 보였지만 선발 투수는 다른 루틴으로 공을 던져야 한다”며 “김광현이 선발 보직을 원하는 것을 알고 있고 충분한 경쟁 기회가 주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