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KB금융, 4000억원 규모 첫 후순위채권 발행 “선제적 자본적정성 제고”

KB금융, 4000억원 규모 첫 후순위채권 발행 “선제적 자본적정성 제고”

기사승인 2020. 02. 18. 13: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B금융지주는 18일 금융지주계열 역대 최저 스프레드로 4000억원 규모의 후순위채권(바젤Ⅲ 기준 적격)을 발행하였다.

이번 후순위채는 KB금융지주 설립 이래 처음으로 발행하는 것이며 10년 만기 3700억원이 금리 2.21%, 15년 만기 300억원이 금리 2.26%에 성공적으로 발행되었다.

당초 후순위채권의 발행예정금액은 3000억원이었지만 모집예정금액의 약 2.2배(6600억원)에 달하는 응찰률을 기록하는 등 투자기관들의 적극적인 관심 속에 최종 4000억원으로 발행금액이 증액됐다. 금융지주계열 최초로 15년 만기의 후순위채권 발행도 이루어졌다.

특히 최근 우호적이지 않은 시장 상황에서도 충분한 유효 수요를 확보했다. 10년 만기 후순위채(3700억)는 ‘국고채 10년 + 60bp’, 15년 만기 후순위채(300억)는 ‘국고채 10년 + 65bp’의 스프레드(spread)로 발행되어 금융지주계열에서 발행한 후순위채권 중 역대 최저 스프레드를 기록함으로써 KB금융지주의 우수한 신용도와 자본적정성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한편, 후순위채권 발행을 통해 KB금융그룹의 BIS자기자본비율은 16bp 개선되어(2019년말 잠정 기준 14.48%에서, 발행 후 14.64%) 자본적정성은 더욱 탄탄해 질 전망이다.

KB금융 관계자는 “이번 후순위채권 발행은 선제적인 보완자본 확충을 통해 BIS비율을 제고하기 위한 목적”이라며 “앞으로도 체계적인 자본 관리와 국내 최고 수준의 자본적정성을 기반으로 시장의 신뢰를 더욱 두텁게 하고 나아가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서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