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포토] 경비원 폭행 입주민 구속심사…‘묵묵부답’

[포토] 경비원 폭행 입주민 구속심사…‘묵묵부답’

기사승인 2020. 05. 22. 11: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근 극단적 선택을 한 고 최희석 경비원에게 폭언과 폭행을 일삼은 혐의를 받는 입주민 심모 씨가 22일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은 뒤 법원을 나서고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