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산시, 주민 제안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에 선정
2020. 07.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4.1℃

베이징 23.2℃

자카르타 28℃

서산시, 주민 제안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에 선정

기사승인 2020. 05. 25. 16: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번화로 랑만(朗漫)작당 반상회 총사업비 1억4300만원 확보
서산시, 2020년 주민 제안 ‘소규모 재생사업’ 공모에 선정
번화로 랑만작당 반상회 사업위치도 /제공=서산시
서산 이후철 기자 = 충남 서산시는 2020년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도시재생뉴딜 ‘소규모 재생사업’ 곰모에 최종 선정됐다고 25일밝혔다.

선정된 사업은 ‘번화로 랑만(朗漫)작당 반상회’로 국비 7150만원 포함해 총사업비 1억4300만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사업 대상지는 서산시 961-8번지 일원 12만2000㎡다.

선정된 소규모 재생사업은 올해 4월 공모 신청 후 국토교통부의 서면 및 발표 평가를 거쳐 전국 138곳 사업 중 75곳 안에 들어 지난 21일 최종 선정됐다.

소규모 재생사업은 사업 대상지 일원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지역공동체가 사업을 제안하고 지자체가 사업계획을 수립해 신청하면 국토부가 검토 후 사업을 선정하게 된다.

특히 이 사업은 점 단위 사업으로 주민역량을 강화하고 지역 거버넌스를 구축한다는 점에서 관에서 주도하는 사업과는 다른 특별한 점이 있다.

선정된 ‘번화로 랑만(朗漫)작당 반상회’의 주요 사업은 △랑만작당 골목조성 △랑만작당 반상회 △랑만작당 아트마켓 △마을상품 개발 등으로 주민의 입장으로 알차게 구성됐다.

이번 선도 사업을 통해 지역 주민들은 참여 경험을 갖게 되고 이를 토대로 이후 사업 준비에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이번 소규모 재생사업의 선정은 시민과 공무원이 소통으로 만든 결과”라며 “함께 일궈놓은 만큼 사업을 차질없이 준비해 시민이 원하는 문화 활력이 넘치는 도시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