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질병관리본부장도 중앙감염병 병원 지정 및 운영 가능
2020. 07. 03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4℃

도쿄 23.8℃

베이징 22.4℃

자카르타 26.2℃

질병관리본부장도 중앙감염병 병원 지정 및 운영 가능

기사승인 2020. 05. 26. 22: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CM20200214000201990_P4_20200526161517124
보건복지부./ 사진 = 연합
앞으로 질병관리본부장이 중앙감염병 병원을 지정하거나 운영할 수 있게 된다. 중앙감염병병원은 코로나19와 같은 신종 감염병과 고위험 감염병 등의 진단과 치료, 검사를 전담하는 병원이다.

보건복지부는 국무회의에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이 의결됐다고 26일 밝혔다.

지금껏 중앙감염병 병원 지정·업무는 보건복지부 장관이 맡아왔으나 개정안 통과에 따라 보건복지부 장관이 해당 업무 권한을 질병관리본부장에게 위임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감염병 병원체를 확인하는 기관에 대한 검사능력 평가 및 관리 업무, 생물테러 감염병 병원체의 보유를 허가하는 업무 등도 보건복지부 장관이 질병관리본부장에게 맡길 수 있게 법령이 개정됐다.

보건복지부는 “감염병 예방과 관리에 관한 업무를 더 효율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고 개정 이유를 밝혔다.

이 밖에 보건복지부 장관이 개인정보(고유식별정보)를 여권번호까지 다룰 수 있게 하는 내용도 이번 개정안에 포함됐다. 항공기 내 감염병 환자와 그 접촉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기 위함이다.

또 감염병 의심자에 대한 자가격리와 시설격리 방법도 시행령에 구체적으로 명시됐다.

자가격리 및 시설격리 기간에는 샤워실과 화장실을 갖춘 독립 공간에서 생활하는 것을 원칙으로 규정했다. 또 격리 중인 사람이 쓴 1회용 물품은 폐기물 용기에 넣은 뒤, 용기 외부 전체를 소독하고 폐기하도록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