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통합당 “상임위원장 11:7 합의”…민주당 “합의한 바 없어”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8℃

도쿄 27.5℃

베이징 26.5℃

자카르타 25.4℃

통합당 “상임위원장 11:7 합의”…민주당 “합의한 바 없어”

기사승인 2020. 05. 27. 08: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성준 "합의된 내용 아냐"
대화나누는 여야 원내대표<YONHAP NO-3147>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오른쪽)와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26일 국회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실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연합
더불어민주당은 27일 여야가 전날 원내대표 회동에서 상임위원장 정수를 11대 7로 배분하기로 합의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여야 상임위원장 11대 7 배분’은 어제 원내대표 회담에서 합의되지 않은 내용”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통합당은 전날 김태년 민주당·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가 회동에서 양당 의석수를 고려해 상임위원장 18석 중 민주당이 11석, 통합당이 7석을 가져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김성원 통합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전날 원내대표 회동 직후 기자들에게 브리핑을 통해 “상임위원장 정수는 11대 7로 정해졌다”며 “(우리가) 욕심낸다고 더 가져갈 수 있는 부분도 아니고. 그 정도로 딱 정해진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