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찰, 조주빈 폰에서 사진·동영상 확보…수사 총력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

도쿄 27.9℃

베이징 33.9℃

자카르타 31.4℃

경찰, 조주빈 폰에서 사진·동영상 확보…수사 총력

기사승인 2020. 05. 28. 14: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디지털 성범죄 664명 검거·86명 구속…10∼20대 압도적
clip20200528143000
경찰청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본부 입구
경찰이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구속기소)의 휴대전화에서 유료회원 등 성범죄 피의자를 추가로 확인할 수 있는 ‘상당한 양’의 사진과 동영상을 확보했다.

경찰청 특수본 관계자는 28일 “암호를 해제한 조주빈의 휴대전화에서 범죄 수사 단서로 활용할 수 있는 사진·동영상을 확인했다”며 “분석 결과에 따라 추가 공범이나 (성 착취물) 소지자 쫓을 수 있는 추가적인 단서가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현재 진행 중인 유료회원 등 관련자 수사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앞서 특수본은 지난 15일 조씨의 휴대전화 2대 중 갤럭시 S9의 암호를 푸는 데 성공했다. 지난 3월 조씨 검거 당시 아이폰과 갤럭시 각각 1대씩을 입수한 바 있다. 아이폰에 대해서는 암호 해제 작업을 계속 진행 중이다.

한편 특수본은 지난해 초 이래 지금까지 디지털 성범죄 사건 594건에 대해 664명을 검거하고 86명을 구속했다. 대부분이 ‘박사방’ 사건을 계기로 올해 3월 25일 특별수사본부가 출범한 이후 검거·구속됐다. 이 가운데 전체 594건 중 160건에 연루된 258명은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고, 나머지 434건에 연루된 406명은 수사가 진행 중이다.

664명을 범죄 유형별로 살펴보면 △제작·운영자 148명 △유포자 233명 △소지자 264명 △기타 19명이다. 특히 디지털 성범죄 피의자와 피해자는 모두 정보통신 기술에 익숙한 10∼20대가 과반을 차지했다.

10대와 20대를 합치면 전체 피의자가 495명으로 전체의 74%에 달했으며, 특수본이 특정한 피해자 중 미성년자는 전체의 62%를 차지했다. 이어 20대는 124명(26%), 30대는 39명(8%)이었다.

아울러 특수본은 텔레그램 성 착취물 공유방 시초격인 ‘n번방’ 사건에 범죄단체가입죄 적용을 검토 중인지에 대해서는 “‘n번방’은 ‘박사방’과 비교해 조직성은 약해 보이는 것이 사실”이라며 부정적 입장을 나타냈다.

특수본 관계자는 “박사방 등 유료회원이나 성 착취물 보관자·재유포자 등을 소지자로 구분한다”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성인의 동의를 받고 촬영한 영상물을 보는 것은 처벌 대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