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미 1분기 GDP 성장률 -5.0%...2분기 최대 -45% 기록 전망도
2020. 07. 10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24.9℃

베이징 21.2℃

자카르타 25.4℃

미 1분기 GDP 성장률 -5.0%...2분기 최대 -45% 기록 전망도

기사승인 2020. 05. 28. 23: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미 상무부, 1분기 GDP 증가율 -5.0% 발표
GDP 67% 차지 소비 지출 7.6% 급감
경제전문가 2분기 -20~-45% 전망, 금융위기 때 최대 5배 폭락
신규 실업수당 청구 212만건...10주 4000만명, 미 노동인구 4분의 1
Virus Outbreak New York
미 경제매체 CNBC방송은 28일(현지시간) 경제 전문가들이 미국의 2분기 GDP가 -20%에서 -45%까지 전례 없이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시민들이 전날 미 뉴욕 타임스퀘어에서 할리우드 배우이자 방송인인 우피 골드버그가 음식점·숙박업소·비영리 기관을 지원하자고 호소하는 영상을 보고 있는 모습./사진=뉴욕 AP=연합뉴스
미국의 올해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최대 마이너스(-) 45%를 기록,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8년 4분기 기록 -8.38%의 무려 5배가 넘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미 경제매체 CNBC방송은 이날 경제 전문가들이 미국의 2분기 GDP가 -20%에서 -45%까지 전례 없이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다고 보도했다.

◇ CNBC “경제전문가, 미 2분기 -20~-45% 전망”...금융위기 때 최대 5배 폭락

이는 이날 미 상무부가 발표한 1분기 GDP 증가율 -5.0%(연율 잠정치)보다 크게 떨어진 수치다. 상무부는 발표는 지난달 29일 발표된 속보치(-4.8%)보다 0.2%포인트 하향 조정된 것으로 향후 발표될 확정치를 통해 다시 수정될 수 있다.

미국의 분기 성장률은 지난해 4분기 2.1% 성장에서 1분기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 미 상무부, 1분기 GDP 증가율 -5.0% 발표

마이너스 성장의 주요 원인은 GDP의 67%를 차지하는 소비 지출이 7.6% 급감했기 때문이다. CNBC는 소비자들이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자가격리(stay at home) 명령 이전에 예상보다 더 빨리 지갑을 닫았다고 분석했다.

다만 전미 50개주에서 경제활동이 일부 재개된 영향으로 일부 주에서 음식점 방문객 수가 50%까지 회복되는 등 최악의 시기에서 벗어나고 있다는 분석이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은 미 하버드대와 브라운대의 전미 경제 동향 일일 분석을 인용, 4월 초 개인 소비가 코로나19 대유행 전인 1월 초 대비 33%까지 떨어졌지만 이달 10일에는 15.6% 감소로 회복했다고 보도했다. 자가격리 명령이 대폭 완화된 아칸소주에서는 3.6% 늘어난 반면, 29일부터 점차 완화되는 워싱턴 D.C.의 개인 소비는 31.7% 감소했다.

◇ 미 노동부,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212만건...최근 10주에 4000만명 넘어

아울러 미 노동부는 지난주(5월 17~23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12만건을 기록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로써 최근 10주 동안 청구는 4000만건을 넘어섰다.

CNN 비즈니스는 미 노동인구 4명 중 1명이 신규 실업수당을 청구했다고 전했다. 다만 누적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곧바로 실업률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복직 또는 신규 구직 등의 수치가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CNN 비즈니스는 5월 실업률이 전달 14.7%에서 20%에 육박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5월 실업률은 미 노동부가 다음 달 첫번째 금요일인 5일 발표한다.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되기 전인 3월 초까지만 해도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1만~22만건 수준이었다.

코로나19 대유행 전 최고기록은 2차 오일쇼크 당시인 1982년 10월의 69만5000건이었고,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에는 65만건을 기록했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