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드 단호하게 반대, 중국 재차 천명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21.5℃

베이징 30.7℃

자카르타 28.2℃

사드 단호하게 반대, 중국 재차 천명

기사승인 2020. 05. 29. 23: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외교부 자오리젠 밝혀
중국이 주한 미군과 국방부가 29일 경북 성주 주한미군기지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 요격미사일을 기습적으로 교체한 사실과 관련, “사드에 단호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clip20200529232941
중국 외교부의 자오리젠 대변인. 한국의 사드에 단호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29일 오후의 정례 뉴스브리핑을 통해 다시 밝혔다./제공=신화(新華)통신.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뉴스브리핑에서 이같이 언급한 후 “미국은 중국의 이익을 해치지 말라. 중국과 한국의 관계를 방해하지 말라”고도 촉구했다. 이번 미사일 수송 작전은 홍콩 국가보안법(보안법) 제정 추진으로 미중 간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이뤄진 것으로 한중 간 관계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농후하다.

실제로 자오 대변인은 한국에 대한 압박 발언을 입에 올렸다. “중국과 한국은 사드 문제의 단계적 처리에 명확한 공동 인식이 있다”면서 “우리는 한국이 공동 인식을 엄격히 준수해 사드 문제를 적절히 처리하고 중한 관계 발전과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한 것. 사실상 사드의 철거를 요청했다고 볼 수 있다.

자오 대변인은 “미국이 기어코 중국의 이익을 해치면 중국은 반드시 모든 필요한 조치로 단호히 반격할 것이다”라고 언급, 미국이 보안법 제정을 핑계로 홍콩의 특별 지위를 박탈할 경우 중국이 반격에 나설 수 있다는 사실을 시사하기도 했다. 이어 “홍콩의 안정과 번영은 미국의 이익에도 부합한다”면서 보안법 제정 필요성 역시 재차 주장했다.

자오 대변인은 국제사회가 보안법 도입에 우려를 표한 데 대해서도 강한 불쾌감을 표시했다. 미국과 영국, 캐나다, 호주 등 4개국이 공동성명을 발표한 것과 관련, “이들 나라는 중국 내정에 난폭하게 간섭했다. 성명에 강한 불만과 반대를 표시한다”면서 “이미 이들 국가에 엄정 교섭을 제기했다”고 밝힌 것. 그는 미국이 보안법 관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영상회의를 추진하는 것에도 “중국은 미국이 유엔을 인질로 삼도록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