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울산시, 하이테크밸리 일반산단 2단계 사업 ‘본격화’

울산시, 하이테크밸리 일반산단 2단계 사업 ‘본격화’

기사승인 2020. 06. 01. 11: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삼남면 가천리 일원 57만6000㎡, 손실보상 협의 시작…2023년 완공
울산 김남철 기자 = ‘울산하이테크밸리 일반산업단지’ 2단계 조성사업이 1차 손실보상 협의를 시작으로 본격화된다.

1일 울산시에 따르면 울산하이테크배리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은 총 1808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돼 울주군 삼남면 가천리 일원에 부지 194만㎡ 규모로 3단계로 나눠 2006년 착수해 2023년 완공할 예정이다.

이번 2단계 조성사업은 총 1318억원의 사업비로 부지 57만6000㎡ 규모로 2023년 준공할 예정이다. 유치 업종은 전자부품, 전기장비, 금속가공, 기타 기계 등이다.

앞서 1단계 조성사업은 2018년 2월 준공돼 분양 중이다.

3단계 조성사업은 부지 113만2000㎡ 규모로 ‘실수요자 개발 방식’에 따라 2023년 준공을 목표로 삼성SDI가 추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 산단 조성을 최근 포스트 코로나19에 대응, 울산형 스마트 뉴딜사업으로 선정하고 미래차, 에너지, 연구개발 중심의 신산업에 특화된 첨단산업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