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성동구, 고위험·직장인 임신부 가정에 ‘가사돌봄 서비스’ 무료 제공
2020. 07. 14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6℃

도쿄 23℃

베이징 0℃

자카르타 32℃

성동구, 고위험·직장인 임신부 가정에 ‘가사돌봄 서비스’ 무료 제공

기사승인 2020. 06. 01. 18: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601181739
서울 성동구가 관내 고위험 임산부나 직장인 임산부의 건강한 출산을 돕기 위해 이들 가정을 상대로 ‘가사돌봄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고 1일 밝혔다. /제공=성동구청
서울 성동구가 관내 고위험 임신부나 직장인 임산부의 건강한 출산을 돕기 위해 이들 가정을 상대로 ‘가사돌봄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1일 구에 따르면 성동구는 30~39세, 40~44세의 출산율이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1, 2위로, 만 35세 이상 고령 임신부의 비중이 매우 높다. 고령 임신부의 경우 당뇨병, 고혈압과 같은 임신 합병증 발생 및 유산의 가능성이 높아 출산 전 건강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가사와 직장생활을 병행해야 하는 직장인 임신부의 유산비율도 나날이 증가하고 있다. 이날 구에 따르면 직장인 임신부의 유산비율은 2006년 8.7%에서 2015년 24.5%로 10년 간 3배 가까이 늘었다.

약 2억20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이번 가사돌봄 서비스는 가사 관리사가 임신부 가정에 방문해 청소, 세탁 등의 기본 가사 서비스와 임신부 식사 제공, 위급 시 병원 동반 등의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서비스는 하루 4시간씩 총 4회까지 지원되며 연속 사용을 원칙으로 한다.

서비스 지원대상은 성동구에 6개월 이상 거주한 고위험군·다태아·장애인·다자녀가정(첫째아 이상)·직장인 임신부다.

신청자는 진단서나 재직증명서 등 서류를 구비해 거주지 동 주민센터를 방문하면 된다.

구 관계자는 “직장인과 다자녀 가정까지 포함해 이같이 넓은 범위의 임신부 가정에 무료로 가사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성동구가 최초”라며 “구가 출산율 증가를 위해 전격적으로 예산을 편성하는 등 적극적으로 임신부 보호에 나선 것”이라고 전했다.

정원오 구청장은 “관내 1000여 가구에서 이번 지원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며 “임신부터 출산까지, 즉 아이를 잘 낳게 하는 것 또한 저출산 극복을 위한 대책”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건강하고 행복한 도시 성동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