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2000대 기업 지난해 영업이익률 5.1%…기업 수익성 10년래 ‘최악’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21.5℃

베이징 30.7℃

자카르타 28.2℃

2000대 기업 지난해 영업이익률 5.1%…기업 수익성 10년래 ‘최악’

기사승인 2020. 06. 02. 11: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00대 상장사
지난해 국내 상장사 2000대 기업의 영업이익률이 5.1%로 2009년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조직개발 전문업체 지속성장연구소가 한국CXO연구소에 의뢰해 2009년∼2019년 2000대 상장사 경영 실적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 규모는 1541조원으로 전년(1554조원)보다 0.8% 하락했다.

2000대 기업 매출 규모는 2009년 1212조원에서 2012년 1524조원으로 꾸준히 늘다가 2014년 1494조원, 2016년 1426조원으로 감소했다. 2017년과 2018년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가 지난해 또 다시 소폭 감소했다.

매출 외형이 감소한 것뿐만 아니라 기업 내실 체력인 영업이익과 영업이익률이 크게 감소했다. 지난해 2000대 기업 영업이익률은 5.1%로 최근 10년 중 최저 수준이었다. 영업이익률은 2009년 5.9%에서 2010년 7.5%로 높아졌다가 2013∼2014년 5.2% 수준이었다. 2017년(8.6%)과 2018년(8.8%)에 9%에 근접했으나 지난해 급락하면서 영업 내실이 부실함을 드러냈다고 지속성장연구소는 설명했다. 지난해 2000대 기업 영업이익 규모는 79조원으로 전년보다 42.3% 줄었다.

순이익 역시 전년(99조원)보다 47.8% 감소한 52조원으로, 최근 10년 중 2013년(42조원)에 이어 두번째로 낮았다. 기업별로 보면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감소하거나 영업 손실을 본 기업이 71%(1419곳)에 달했다. 기업 10곳 중 7곳 꼴이다. 지난해 순이익이 감소한 기업도 60.3%(1205곳)였다.

전반적으로 기업들의 경영 실적이 좋지 않은 가운데 매출이 1조원이 넘는 기업은 지난해 206곳으로 전년보다 11곳 늘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