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당수 촙’ 1세대 프로레슬러 천규덕씨 지병으로 별세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2℃

도쿄 21.5℃

베이징 30.7℃

자카르타 28.2℃

‘당수 촙’ 1세대 프로레슬러 천규덕씨 지병으로 별세

기사승인 2020. 06. 02. 13: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PYH2008090906320001300_P4
고 천규덕씨 /연합
‘당수촙의 대가’인 1세대 프로레슬러 천규덕씨가 2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천씨는 ‘박치기왕’ 김일, ‘비호’ 장영철 등과 함께 트로이카 체제를 이루며 1960∼1970년대 대한민국 프로레슬링 황금기를 이끈 선수다.

태권도 고수였던 천씨는 ‘당수’로 미국 선수들을 제압하며 프로레슬링 세계 챔피언에 오른 역도산의 경기를 TV로 보고 레슬링에 입문했다. 부산에서 프로레슬링의 인기가 점점 높아지자 천씨는 스승이자 동료였던 장영철씨와 함께 서울로 활동 무대를 옮기고 1963년 정식으로 프로레슬링에 데뷔했다. 그해 4월 그는 레슬링과 당수를 접목한 자신만의 기술로 상대를 모두 제압하며 한국 프로레슬링 주니어 헤비급 챔피언에 등극하는 등 국내 프로레슬링계에 큰 족적을 남겼다.

평소 지병을 앓아 요양병원에 머물던 천씨는 병이 악화돼 이날 세상을 떠났다. 유족으로는 큰아들인 탤런트 천호진씨와 둘째 천수진씨가 있다.

빈소는 나은병원장례식장 특2분향실이며, 발인은 4일 오전 5시 30분, 장지는 서울 국립현충원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