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남도 “찌개와 반찬은 개별로 덜어 드세요”
2020. 07. 07 (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4℃

도쿄 25.6℃

베이징 21.6℃

자카르타 27℃

경남도 “찌개와 반찬은 개별로 덜어 드세요”

기사승인 2020. 06. 03. 11: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창원 정우상가서 생활방역 중심 음식문화개선 실천 캠페인
Resized_20180701_083007
경남도청.
창원 박현섭 기자 = 경남도가 3일 창원 정우상가 일대에서 한국외식업중앙회 경남지회와 함께 코로나19 전파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생활방역 중심의 안전한 음식문화 실천 유도 캠페인을 펼쳤다.

이번 캠페인은 먹던 숟가락으로 찌개를 같이 떠먹거나 쓰던 젓가락으로 반찬을 함께 집어먹는 등의 비위생적인 상차림 음식문화를 개선하고자 마련했다.

음식을 함께 집어먹는 음식문화는 비말 전파 등 감염병 확산 우려가 있으므로 음식과 반찬의 개별 제공이나 덜어먹기 등을 통한 외식에티켓 실천에는 모두의 동참이 필요하다.

생활방역 중심의 음식문화개선 세부수칙 음식점은 △개인접시와 국자·집게 등 제공 △종사자 마스크 착용 △탁자간격 1m이상 조정 △대기 시 바닥에 1m 간격 표시 △매일 1회 이상 소독실시 등을 지켜야 한다.

이용자 또한 △개인접시 덜어먹기 △간격 띄워 앉기 △머무르는 시간 최소화 △조용한 분위기에서 식사하기 등을 함께 준수해야 한다.

도는 이번 캠페인에서 ‘X-배너, 현수막 게시 및 덴탈 마스크, 휴대용 손소독제, 물티슈, 생활수칙 리플릿’ 등 홍보물을 배부하며 도민과 음식점의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낮추기 위한 일상속의 음식문화개선 동참을 강조했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공공위생과 개인위생이 더 중요해진 만큼 음식 덜어먹기 등 안전하고 위생적인 음식문화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