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영광군, 법성포단오제 국가무형문화재 전승 활동 ‘박차’
2020. 07. 06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26.2℃

베이징 31.9℃

자카르타 33℃

영광군, 법성포단오제 국가무형문화재 전승 활동 ‘박차’

기사승인 2020. 06. 03. 10: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천년의 빛 '사람-하늘-땅-바다를 잇다를 주제로 4가지 스토리로 구성
clip20200603070324
법성포단오제 전수교육관/제공 = 영광군
영광 신동준 기자 = 전남 영광군과 법성포단오보존회가 국가무형문화재 제123호 법성포단오제 전승 활동에 박차를 가한다.

3일 영광군에 따르면 최근 법성포단오제 전수교육관이 문을 열었다. 전시관은 법성포단오제를 널리 알리고 전승하기 위해 법성포단오제 전수교육관 1층 전시실(278.4㎡)에 조성됐다.

프로그램은 천년의 빛 ‘사람-하늘-땅-바다를 잇다’를 주제로 4가지 이야기로 구성된다. 또 법성포단오제의 유래, 연혁, 특징과 난장트기, 산신제, 당산제, 용왕제, 선유놀이, 민속놀이, 숲쟁이 국악경연대회 등 다양한 정보가 전시된다.

문화재청 공모사업으로 뱃놀이 국악교실과 단오제 체험 및 공연은 오는 11월까지 진행한다. 다만 코로나19 확진자가 전국에서 산발적으로 발생됨에 따라 단체체험과 공연은 이뤄질 수 없다.

뱃놀이 국악교실은 군민 누구나 무료로 판소리, 가야금, 농악을 배울 수 있다. 단오제 체험과 공연은 법성포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큰 볼거리와 즐길 거리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전시관이 군민과 관광객들에게 법성포단오제를 널리 알릴 수 있는 교육과 홍보의 장으로 활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