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부, 북한 군사행동 보류 “면밀 주시…화상·예비회의 매우 이례적”
2020. 07. 1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0℃

베이징 23.6℃

자카르타 27℃

정부, 북한 군사행동 보류 “면밀 주시…화상·예비회의 매우 이례적”

기사승인 2020. 06. 24. 11: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장맛비 내리는 연평도의 아침
24일 오전 인천 옹진군 대연평도에서 해병대원들이 비가 내리는 날씨에 해안 순찰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부는 24일 북한이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북측의 보도를 면밀하고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며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대남 군사행동 보류 결정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북한은 이날 관영매체를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재한 전날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예비회의에서 북한군 총참모부가 제출한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했다고 밝혔다. 우리 군은 북한이 강원도 철원군 최전방 지역에 재설치한 대남 확성기를 3일만에 철거하는 동향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 대변인은 “남북 간 합의는 지켜야 한다는 정부의 기본 입장에서는 변함이 없다”며 “이와는 별도로 대북전단 살포 등 남북 간 긴장을 조성하고 접경지역 주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단호하고 엄정하게 대처해 나갈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여 대변인은 북한이 이번 회의를 화상회의로 개최했다고 밝힌 데 대해선 “북한 보도를 기준으로 김 위원장이 화상회의를 개최한 것은 처음”이라며 “매우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화상회의가 어떻게 개최됐는지에 대해서는 공개적으로 평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또 이번 북한 회의가 ‘예비회의’로 열린 것에 대해서도 “예비회의는 과거에 보도된 적이 없어 매우 이례적으로 보고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여 대변인은 북한 대외선전매체들이 이날 오전 보도했던 대남 비난 기사를 삭제한 것에 대해서는 “올렸다가 삭제된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삭제한 의도나 배경에 대해서는 좀 더 시간을 가지고 분석하겠다”고 말했다.

‘메아리’ 등 북한 대외 선전매체들은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하겠다는 김 위원장 주재 회의 결과 발표가 나온 이날 대남 비난 기사 10여건을 올렸다 삭제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