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여성 거주 원룸 인터넷 공유기서 몰카 발견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2℃

도쿄 18.3℃

베이징 30.3℃

자카르타 28℃

여성 거주 원룸 인터넷 공유기서 몰카 발견

기사승인 2020. 06. 30. 20: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여성 혼자 살고 있던 원룸 인터넷 공유기에서 몰래카메라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0일 충남 아산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3일 아산의 한 원룸에서 공유기 교체 작업을 하던 인터넷 기사가 공유기 안에 있던 소형 카메라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 조사 결과 공유기 덮개 한 편에는 렌즈 위치에 맞춰 지름 1mm 정도 되는 구멍이 뚫려 있었다. 가로 7cm·세로 2cm 크기의 네모난 형태의 몰래카메라는 배터리 충전을 위한 별도 장치가 연결돼 있었으며, 영상을 저장하는 메모리카드도 내장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원룸에는 여성이 살고 있었으며, 이전 세입자도 여성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일반적인 형태의 카메라는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라며 "누가 공유기를 가져다 놨는지 등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