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반년 만에 상승세 멈춘 D램 가격…“3분기 하락세 전망”
2020. 07. 15 (수)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2℃

도쿄 20℃

베이징 33.6℃

자카르타 29.4℃

반년 만에 상승세 멈춘 D램 가격…“3분기 하락세 전망”

기사승인 2020. 06. 30. 18: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926069772
전 세계 D램 가격이 한 달 전과 같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3분기부터는 주문량이 줄어들며 다시 하락세에 접어들 전망이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디램익스체인지는 보고서를 통해 PC에 주로 사용되는 DDR4 8기가비트(Gb) D램 제품의 고정 거래 가격이 이날 평균 3.31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달 29일과 같은 수준으로 올해 들어 5개월 연속 이어오던 상승세가 주춤하는 모습이다.

디램익스체인지는 “PC와 노트북용 D램 수요 급증에도 가격은 기존 수준을 유지했다”며 “D램 수요 업체들이 향후 가격 하락을 예상해 주문량을 조절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단기적인 시황을 반영하는 D램 현물 가격도 1분기 넘게 하락세가 이어지고 있으며 첫 하락 전환 시점부터 이달 말까지 17% 이상 떨어졌다.

이 밖에 3분기에는 D램 가격이 하락세로 전환할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서버 D램의 경우 3분기 고정 거래 가격이 전 분기 대비 5% 이상 하락할 것으로 봤고, PC D램도 5% 수준의 하락세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됐다.

다만 업계 관계자는 “하반기 가격 하락이 있다고 해도 모바일 시장 회복과 제조사 설비투자 위축으로 하락 폭이 제한적일 것”이라며 “작년 수준의 급락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D램 가격은 지난 한 해 내내 하향 곡선을 그린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