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자동차종합검사, 3일부터 38개 지역으로 확대 시행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29.3℃

베이징 27℃

자카르타 26.8℃

자동차종합검사, 3일부터 38개 지역으로 확대 시행

기사승인 2020. 07. 02. 14: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oname01
종합검서 확대지역. /제공=국토부
이달 3일부터 전국 38개 시·군에서 자동차종합검사가 신규 시행된다.

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현재 수도권·광역시·인구 50만 이상 도시에서 자동차종합검사를 시행 중인데 미세먼지 배출 저감을 위한 ‘대기관리권역법’ 제정·시행으로 검사 대상지역이 확대됐다.

이 법에 따르면 기존 수도권 외 중부권, 남부권, 동남권 등 총 4개 권역, 8개 특·광역시와 69개 시·군이 대기관리권역으로 확대 지정하고 있다.

환경부는 신규지역에 대해 3개월간 종합검사를 유예한 뒤 이번에 종합검사 시행에 나선다.

종합검사는 정기검사장에서 검사가 불가능해 사전에 반드시 종합검사장 위치를 확인 후 방문해야 한다. 특히 총중량 5.5톤 초과 중형자동차와 대형자동차의 경우 대형차 검사장비를 갖춘 종합검사장에서만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종합검사 결과 배출가스 항목에서 2회 이상 부적합 판정을 받은 자동차 소유자는 자동차정비업체가 아닌 배출가스 전문정비업체에게 정비를 받은 후 재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중기 국토부 자동차운영보험과장은 “앞으로 지자체와 함께 종합검사장을 충분히 확보해 검사장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