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자동차종합검사, 3일부터 38개 지역으로 확대 시행

자동차종합검사, 3일부터 38개 지역으로 확대 시행

기사승인 2020. 07. 02. 14: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noname01
종합검서 확대지역. /제공=국토부
이달 3일부터 전국 38개 시·군에서 자동차종합검사가 신규 시행된다.

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현재 수도권·광역시·인구 50만 이상 도시에서 자동차종합검사를 시행 중인데 미세먼지 배출 저감을 위한 ‘대기관리권역법’ 제정·시행으로 검사 대상지역이 확대됐다.

이 법에 따르면 기존 수도권 외 중부권, 남부권, 동남권 등 총 4개 권역, 8개 특·광역시와 69개 시·군이 대기관리권역으로 확대 지정하고 있다.

환경부는 신규지역에 대해 3개월간 종합검사를 유예한 뒤 이번에 종합검사 시행에 나선다.

종합검사는 정기검사장에서 검사가 불가능해 사전에 반드시 종합검사장 위치를 확인 후 방문해야 한다. 특히 총중량 5.5톤 초과 중형자동차와 대형자동차의 경우 대형차 검사장비를 갖춘 종합검사장에서만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종합검사 결과 배출가스 항목에서 2회 이상 부적합 판정을 받은 자동차 소유자는 자동차정비업체가 아닌 배출가스 전문정비업체에게 정비를 받은 후 재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중기 국토부 자동차운영보험과장은 “앞으로 지자체와 함께 종합검사장을 충분히 확보해 검사장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