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다주택 참모 집 팔아라” 강력 권고(종합)
2020. 08. 1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1.4℃

도쿄 28.1℃

베이징 30.7℃

자카르타 29.2℃

청와대 “다주택 참모 집 팔아라” 강력 권고(종합)

기사승인 2020. 07. 02. 17: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노영민 비서실장 강남집 남기고 청주집 매물로...강남 집값 상승 기대 비판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소유한 반포 아파트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2일 청와대 내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다주택자들에게 이달 중으로 1주택을 제외한 나머지 주택은 처분할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 사진은 노 실장이 소유한 것으로 알려진 서울 서초구 반포4동 한신서래아파트. /연합뉴스
청와대가 최근 22번째 부동산 대책 시행에도 불구하고 부동산 가격이 들썩이면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정수행 지지율이 50% 이하로 떨어지자 2일 다주택 청와대 참모진의 주택 매각을 강력 권고하면서 특단의 대책을 예고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청와대로 불러 긴급 부동산 대책 보고를 받았다.

앞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 중 다주택자들에게 이달 중으로 1주택을 제외한 나머지 주택은 처분할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

청와대의 이 같은 움직임에 부동산 시장에 어떻게 반응 할 지 관심이 쏠린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노 실장이 다주택 참모들에게 ‘법적으로 처분이 불가능한 경우가 아니라면 한 채를 제외한 나머지 주택의 매각하라는 권고를 따라 달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미 지난해 12월 같은 취지의 지시를 내린 바 있는 노 실장은 최근 청와대 내 다주택자 참모들을 면담해 매각을 권고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노 실장은 ‘대부분 불가피한 사유가 있지만 국민의 눈높이에 맞아야 하고 이제는 우리가 솔선수범해야 한다’며 처분을 권고했다”고 말했다.

또 이 관계자는 “노 실장 역시 어제 자신의 주택 중 한 채인 충북 청주의 아파트를 처분하기 위해 매물로 내놨다”며 “노 실장은 그간 주택을 팔려고 했으나 쉽게 팔리지 않았고 이번에는 급매물로 내놨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노 실장 본인을 포함해 김조원 민정수석 등이 2주택을 계속 보유하는 등 사실상 변화가 없다는 비판 여론이 높아지는 것을 모면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노 실장은 현재 서울 서초구 반포동과 충북 청주시에 아파트를 보유하고 있다. 노 실장을 포함해 현재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다주택 보유자는 12명이다.

애초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에게 “노 실장이 반포의 13.8평 아파트를 처분하기로 했다”고 말했지만, 50여 분 만에 반포가 아닌 청주의 아파트를 팔기로 했다고 정정했다.

이 같은 헤프닝과 관련해 노 실장 스스로 강남 부동산에 대한 가격 상승 기대를 가지고 있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쏟아졌다.

한편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김 장관의 긴급 보고에 앞서 정부에 종합부동산세법 개정안을 21대 국회에서 정부의 최우선 입법과제로 처리할 수 있도록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참모들에게 지시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종부세법 개정안은 지난해 12월16일 발표된 종부세 강화 방안 등의 부동산 대책을 담은 것인데, 20대 국회에서 처리가 무산되고 말았다”며 “정부는 재입법을 추진할 계획으로 문 대통령의 지시는 부동산 문제에 대한 정부의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