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진공, 집중호우 피해 중소벤처기업 지원체계 구축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4.4℃

베이징 24.5℃

자카르타 26℃

중진공, 집중호우 피해 중소벤처기업 지원체계 구축

기사승인 2020. 07. 03. 1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3일 장마철 집중호우에 따른 홍수 등 재해 피해 중소벤처기업을 신속하게 지원하기 위한 비상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기부와 중진공은 집중호우, 태풍 등 자연재해와 화재 등 사회재난 피해 발생에 대비해 비상지원 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중진공은 본사에 자금, 인력 등 지원계획 수립과 재해 대응 유관기관 협력을 총괄하는 ‘재해지원 본부’, 6개 권역별로 재해피해 현황 파악과 현장지원을 총괄 운영하는 ‘권역대책반’, 32개 지역본·지부에 ‘현장 기동지원반’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특히 피해 지역에 현장 긴급지원 전문가인 ‘앰뷸런스맨’을 투입해 중소벤처기업의 피해 상황을 파악하는 한편 필요 때 피해복구 긴급경영안정자금을 현장에서 즉시 지원 결정한다.

중진공은 2017년 포항 지진, 2018년 태풍 솔릭, 2019년 강원 산불 등 자연재해 발생 때에도 피해 중소벤처기업을 대상으로 지원했다. 올해 2월에는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중소벤처기업 긴급 지원을 위한 추가예산 7000억원을 확보해 전액 집행했고, 코로나19 하이패스 심사 등 제도개선을 통해 신속하게 지원해왔다.

중진공은 재해·재난으로 피해를 입은 중소벤처기업 피해복구 비용 등을 긴급경영안정자금으로 지원하고 있다. 금리는 연 1.9%이고 기업당 10억원 한도로 대출기간은 5년(2년 거치 3년 분할상환)이다. 또한 대출금 상환유예 등을 통해 이자 상환이 어려운 기업의 금융 부담을 완화하고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여름철 태풍, 집중호우 등으로 중소기업 현장의 안전사고와 시설피해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며 “중진공은 중기부 등 유관기관과 유기적으로 협력해 재해 피해 중소기업의 피해 복구와 경영정상화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