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산림청, 도시 숲 등 조성해 국민 품으로 돌려준다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8.8℃

도쿄 29.3℃

베이징 27℃

자카르타 26.8℃

산림청, 도시 숲 등 조성해 국민 품으로 돌려준다

기사승인 2020. 07. 03.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도시공원 일몰제 따라 공원구역 해제대상 국유지 99.4% 공원 유지
오남 도시숲
경기 남양주 오남 도시숲 모습./제공=산림청
대전 이상선 기자 = 도시공원 일몰제에 따라 공원구역 지정이 해제될 위기에 놓였던 산림청 소관 국유지의 99.4%인 6008㏊가 공원구역 해제 대상에서 제외 됐다.

공원 일몰제는 지자체가 공원구역으로 지정한 땅을 20년간 실제 공원으로 조성하지 않으면 효력이 상실되는 제도다.

3일 산림청에 따르면 지난 1일 효력이 상실될 예정이었던 산림청 소관 국유지는 총 6042㏊이었으나, 국공유지 공원 결정의 효력 연장제도(2020년 2월 공원녹지법 개정)에 산림청이 적극적으로 협조해 0.6%인 34㏊만 공원 구역에서 해제됐다.

지난달 30일 최종적으로 실효 공고된 85개 필지, 34㏊는 공공청사, 현황도로 등으로 사용하고 있는 부지로 공원으로 조성될 가능성이 없는 지역이다.

산림청은 도시 숲의 체계적인 조성과 생태적인 관리를 위해 지난달 9일 ‘도시숲법’을 제정·공포했고미세먼지, 폭염 등 도시 환경문제의 친자연적 해결을 위해 다양한 도시 숲을 조성하고 있다.

아울러, 공원 구역으로 계속 유지되는 약 6000㏊의 국유지에 대해서는 도시 숲, 유아 숲 체험원, 치유의 숲 등을 조성해 국민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고, 도시 녹지 공간 부족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산림청은 공원구역 내 국유지에서 도시 숲 등 다양한 공익목적의 사업을 제한 없이 실행할 수 있도록 국토부와 제도개선을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김주열 산림청 도시숲경관과장은 “실효 유예된 산림청 국유지에 대해서 정밀 현장 실태조사를 통해 국민들이 필요로 하는 사업 계획을 수립해 국가 소유의 숲을 국민 품으로 돌려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