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박지원 국정원장 내정은 지난일 개의치 않는 다는 것”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

도쿄 27.4℃

베이징 29℃

자카르타 29.4℃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박지원 국정원장 내정은 지난일 개의치 않는 다는 것”

기사승인 2020. 07. 05. 17: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정원장 내정 지난달 17일 원로 오찬 후…다양한 루트 추천
임종석 특보 역할엔 자문역할 이지만 조금 '프리한 롤'
문 대통령과 박지원 국정원장 내정자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신임 국정원장에 민생당 박지원 전 의원을 내정했다. 사진은 지난 2018년 4월 청와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 원로자문단과의 오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당시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과 얘기를 나누는 모습. /연합뉴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내정은 문 대통령이 지난 일은 개의치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5일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기지들과 만나 “문 대통령은 선거 때 일어났던 과거사보다는 국정과 미래를 생각한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박 내정자의 경우 다양한 루트로 추천이 있었다”며 “박 후보자를 낙점한 것은 오로지 문 대통령의 결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박 내정자가 어떤 역할로 추천이 왔는지는 알 수 없지만 문 대통령이 국정원장으로 가닥을 잡았다는 뜻”이라며 “박 국정원장, 이인영 통일부 장관, 서훈 국가안보실장 그 외에 다른 두 분 특보, 이렇게 역할 분담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내정자의 낙점 시점과 관련해 이 관계자는 “박 내정자가 국정원장 내정자로 정리된 시기는 지난달 17일에 원로 오찬 이후”라며 “그렇다고 원로 오찬이 영향을 미쳤다는 뜻은 전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박 후보자에 대해서는 이미 문 대통령이 오래 전부터 너무 잘 알고 있다”며 “시기가 공교롭게 그 무렵이었지, 원로 오찬을 하고 국정원장 냐정자로 정 한 것은 아니다”라고 거듭 밝혔다.

이 관계자는 내정 과정에서 문 대통령과 박 내정자간의 별도 면담이 있었냐는 질문과 단수 후보였냐는 질문에 “그것은 확인해 드릴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임종석·정의용 외교안보특보 내정자의 역할과 관련해 이 관계자는 “일단은 자문 역할을 하시는 것”이라면서도 “임 특보 같은 경우에는 UAE 특임외교특별보좌관으로 역할도 했던 만큼 그런 특임 역할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UAE 직접 갔다 온 것 같은 그런 역할도 할 수 있는 등 조금 프리한 롤(자유로운 역할)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 관계자는 “아직 임명장 수여 전”이라며 “ 앞으로의 일이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