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철수 “노영민 ‘반포 말고 청주’ 위선…다주택자 해임하라”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2℃

도쿄 27.4℃

베이징 29℃

자카르타 29.4℃

안철수 “노영민 ‘반포 말고 청주’ 위선…다주택자 해임하라”

기사승인 2020. 07. 06. 10:2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안철수<YONHAP NO-3885>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6일 청와대 참모들이 다주택 처분 과정에서 논란을 일으킨 것과 관련 “대통령 지시도 무시하는 청와대 비서진과 장관들을 지금 당장 해임하라”고 촉구했다./연합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6일 청와대 참모들이 다주택 처분 과정에서 논란을 일으킨 것과 관련 “대통령 지시도 무시하는 청와대 비서진과 장관들을 지금 당장 해임하라”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 지시를 받들어 강남의 집을 판 검찰총장한테는 벌떼 같이 달려들어 그만두라고 하는데, 대놓고 대통령 말을 듣지 않는 장관들은 왜 그대로 두나”라며 이같이 물었다.

그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반포 말고 청주’ 해프닝은 이 정권 핵심 고위공직자들의 위선적인 인식을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라며 “대통령의 복심이 되기보다 똘똘한 한 채를 택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부동산 대책이 잘 작동되고 있다는 국토교통부 장관은 도대체 대마도에 사는가, 아니면 무인도에 나 홀로 사는가”라고 재차 따져 물었다. 안 대표는 정부 부동산 대책에 대해 “가진 자에게 날개를 달아주고, 서민들에게는 피눈물을 쏟게 했다면 누군가는 책임져야 한다”며 “이 정권의 부동산 정책목표는 강남불패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부동산에 몰린 자금을 다른 투자처로 유인하는 정책을 써야 할 때”라며 “부동산 가격이 진정될 때까지라도 주식양도차익 과세는 유예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선 “언제까지 어떻게 부동산값을 안정시킬 것인지 대국민담화를 통해 밝혀달라”고 요청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