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취재뒷담화] ‘1호’ 해외 공모리츠 타이틀 경쟁 ‘왜’
2020. 08. 07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4℃

도쿄 30.5℃

베이징 32.9℃

자카르타 30.2℃

[취재뒷담화] ‘1호’ 해외 공모리츠 타이틀 경쟁 ‘왜’

기사승인 2020. 07. 10. 0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내 최초’. 통상 기업들은 이 타이틀을 얻기 위해 경쟁을 벌입니다. 상징성이 크기 때문이죠. 특정 사업, 상품 등 가장 먼저 시장을 선점했다는 의미를 갖습니다. 소비자(투자자)의 기억에도 더 쉽게 각인돼 마케팅 효과를 톡톡히 누릴 수 있죠. 다음 달 해외 부동산을 자산으로 한 첫 공모리츠도 누가 먼저 상장을 하느냐를 놓고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우선 제이알자산운용이 운용하고 KB증권, 메리츠종금증권이 상장을 주관하는 제이알글로벌리츠가 다음 달 증시 입성을 앞두고 있습니다. 벨기에 브뤼셀에 있는 ‘파이낸스 타워 콤플렉스’에 투자하는데요, 2034년까지 해지가 불가능한 우량 임차인을 확보해 공실 리스크가 없는 게 장점입니다. 배당수익률도 8%대로 기존 상장 리츠보다 높은 편입니다. 특히 제이알글로벌리츠는 우량한 자산과 ‘국내 첫 해외 부동산 리츠’라는 점에서 시장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제이알글로벌리츠의 경쟁자는 마스턴프리미어리츠입니다. 마스턴프리미어리츠는 프랑스 파리 인근 뇌이쉬르센 시에 있는 크리스탈파크 빌딩에 투자한 지분증권이 기초자산입니다. 이 리츠 역시 8월 상장을 목표로 하고 있죠. 일정대로라면 마스턴프리미어리츠가 제이알글로벌리츠보다 늦게 상장을 하게 되는데요.

마스턴프리미어리츠는 상장 일정을 서두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자칫하다간 제이알글로벌리츠에게 ‘국내 최초 해외 리츠’의 타이틀을 빼앗길 수 있기 때문이죠. 상장 전 지분투자(프리IPO)도 진행하지 않은 채 상장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통상 공모리츠는 프리IPO를 통해 해당 리츠 상품의 안정성과 흥행성을 보여주는데요. 지난해 상장한 NH프라임리츠도 프리IPO를 성사시키면서 보유 자산 가치에 대한 시장 의구심을 해소한 바 있습니다. 제이알글로벌리츠도 프리IPO를 통해 3430억원의 자금을 조달했습니다.

타이틀 확보전은 수요예측 일정에서도 엿볼 수 있습니다. 제이알글로벌리츠 수요예측은 오는 16~17일, 청약은 22~24일 진행되는데요, 업계에선 마스턴프리미어리츠의 수요예측과 청약 일정이 겹친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금융투자업계 한 관계자는 “두 리츠의 일정이 겹치면 수요가 당연히 분산될 것”이라며 “흥행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과연 국내 1호 해외 리츠의 타이틀은 누가 차지할까요? 전 세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국면에서 두 리츠가 투자자들의 관심을 이끌 수 있을지도 관전 포인트입니다. 중요한 건 ‘최초’를 넘어 상품의 가치를 ‘최고’로 인정받아야 하지 않을까요.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