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단독] 문재인 대통령, 8월말 워싱턴 G7 정상회의 한국 대통령 사상 첫 참석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4℃

도쿄 25.6℃

베이징 24.4℃

자카르타 28.2℃

[단독] 문재인 대통령, 8월말 워싱턴 G7 정상회의 한국 대통령 사상 첫 참석

기사승인 2020. 07. 12. 06: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트럼프 행정부, G7 정상회의 8월말 워싱턴서 개최
G7 확대 개편 논의 본격화 전망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문 대통령 초청 의사 전달 가능성
문 대통령, 코로나19 K-방역, 한국 경제위상 설명할 듯
문재인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다음 달 말 미국 워싱턴 D.C.에서 개최하기로 하고 문재인 대통령을 초청한 것으로 11일(현지시간) 알려졌다. 사진은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6월 29일 저녁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찬을 함께하기에 앞서 열린 칵테일 리셉션에서 얘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다음 달 말 미국 워싱턴 D.C.에서 개최하기로 하고 문재인 대통령을 초청한 것으로 11일(현지시간)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초 6월 예정됐던 G7 정상회의를 9월 15일 시작되는 미 뉴욕에서의 유엔총회 전후나 11월 3일 미 대선 이후 개최하면서 비(非) G7인 한국과 호주·러시아·인도, 그리고 브라질을 초청해 G11 또는 G12 체제로 전환하고 싶다고 했으나 8월 말 개최로 급선회하면서 문 대통령 등 비 G7 국가 정상들도 초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의 G7 정상회의 참석은 한국 대통령으로서는 사상 처음이다.

트럼프 행정부의 문 대통령에 대한 G7 정상회의 초대는 외교 채널뿐만 아니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7~9일 방한했을 때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나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에게 전달했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비건 부장관이 전날 일본 도쿄(東京)에서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을 만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 대한 G7 정상회의 초대 의사를 직접 밝혔기 때문이다.

대화 나누는 강경화-비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사진공동취재단
이와 관련, 일본 아사히(朝日)신문은 비건 부장관이 모테기 외무상에게 G7 정상회담과 관련, “8월 말에 아베 총리를 영접할 수 있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G7 정상회의를 대면 회담 방식으로 개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달 1일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15분간 통화를 하고 트럼프 대통령의 G7 정상회의 초청에 기꺼이 응할 것이며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에서 G7 체제에 대해 “낡은 체제로서 현재의 국제정세를 반영하지 못한다. 이를 G11이나 G12 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며 의견을 물었고, 문 대통령은 “G7 체제는 전 세계적 문제에 대응하고 해결책을 찾는 데 한계가 있다”며 체제 전환에 공감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주미 한국대사관은 대사관 관계자들의 여름 휴가를 8월 중순까지 모두 마무리하라는 내부 훈령을 내리는 등 문 대통령의 G7 정상회의 참석 준비에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의 이번 G7 정상회의 참가는 트럼프 대통령의 의도대로 G7의 G11이나 G12로 확대 개편에 관해 본격적으로 논의하는 출발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밝힌 대로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에 성공적으로 대처하고 있는 ‘K-방역’과 전 세계 저성장 문제에 대한 해법 제시, 그리고 북한 비핵화를 한반도 및 역내 평화와 번영 등에 관해 적극 설명하면서 G11 또는 G12로의 확대 개편의 당위성을 강조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한국이 세계무역기구(WTO)의 최근 자료 기준으로 중국·미국·독일·네덜란드·일본에 이어 세계 수출 6위 국가이고, 미국·중국·유럽연합 등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78%에 달하는 자유무역협정(FTA) 네트워크를 가진 점 등 경제 강국으로서의 위상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Japan Koreas US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는 10일 일본 도쿄(東京)에서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을 만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대면 회담 방식으로 개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 G7 정상회담과 관련, “8월 말에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영접할 수 있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교도(共同)통신 등이 보도했다./사진=도쿄 AP=연합뉴스
다만 일본과 EU가 G7 체제 유지를 바라고 있어 논의가 난항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

모테기 외무상은 지난달 28일 “G7의 틀 그 자체를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것이 전체(G7)의 컨센서스(합의)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일본 정부는 중국이나 북한에 대한 한국의 외교 자세가 G7과 다르고, 문재인 정권이 남북 화해를 우선시하며 친(親)중국 성향을 보인다며 우려를 표명하면서 현재의 G7 틀을 유지해야 한다는 의사를 미국에 밝혔고, 이에 대해 미국 측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종적으로 판단할 것”이라고 답했다고 일본 교도(共同)통신이 지난달 27일 전했다.

이와 함께 EU의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호세프 보렐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는 지난달 2일 “G7 의장, 이번 경우는 미국의 특권은 게스트 초청장을 발행하는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구성원을 바꾸고, 영구적으로 구성 방식을 바꾸는 것은 G7 의장의 특권이 아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구상에 반대 의사를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