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류 위조해 대출”…청년층 대상 ‘사기 작업대출’ 기승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33.7℃

베이징 30.7℃

자카르타 27.6℃

“서류 위조해 대출”…청년층 대상 ‘사기 작업대출’ 기승

기사승인 2020. 07. 14.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금융감독원, 소비자경보 주의등급 발령
급전이 필요한 청년들을 대상으로 일정 수수료를 받고 소득증빙서류를 조작해주는 사례가 적발되고 있다. 이와관련 금융당국은 ‘소비자경보’ 주의등급을 발령했다. 청년층이 작업대출에 연루되면 형사 처벌을 받을 수 있고, 금융질서문란자로 등록돼 금융거래가 제한된다.

금융감독원은 일부 청년층들이 소득증빙서류을 전문적으로 위조하는 자(이하 작업대출업자)에게 대출금의 약 30%를 수수료로 지급한 뒤, 위조된 소득증빙서류를 제출해 저축은행에서 대출을 받은 사실을 적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작업대출’ 이용자는 대부분 20대(‘90년대生) 대학생·취업준비생들이었다. 대출금액은 비교적 소액(400만원~2000만원)이었고, 모두 비대면 방식으로 대출이 이루어졌다.

금융감독원은 작업대출 사전방지를 위해 저축은행의 비대면 대출 프로세스를 강화할 방침이다. 점검과정에서 습득한 작업대출 특징 및 적출방법을 업계와 공유하며, 저축은행은 작업대출을 적발하면 수사기관에 신고하는 등 엄격하게 대응할 계획이다.

금감원 측은 “청년층이 작업대출에 가담·연루되면, 형사 처벌(징역 또는 벌금)을 받을 수 있고, 금융질서문란자로 등록되어 금융거래가 제한되며, 취업시에도 불이익을 받을 수 있음을 유념할 필요가 있다”며 “작업대출업자에게 통상 대출금의 30%를 수수료로 지급하여야 하고, 연 16~20%수준의 대출이자를 저축은행에 납부하여야 하므로 실질적인 경제적 부담만 가중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