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산업부, 디지털 산업혁신 펀드 조성… 800억원 규모
2020. 08. 07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5.2℃

도쿄 28.1℃

베이징 29.9℃

자카르타 29.2℃

산업부, 디지털 산업혁신 펀드 조성… 800억원 규모

기사승인 2020. 07. 15. 11: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산업부 647
정부가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활용해 제품·서비스를 개발하는 기업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디지털 산업혁신 펀드’ 운용사 선정계획을 공고하고 본격적인 조성 절차를 진행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펀드는 데이터(Data), 네트워크(Network), 인공지능(AI) 등 이른바 ‘DNA’ 기술을 활용해 공정개선과 제품·서비스 혁신을 추진하는 중소·중견기업 투자를 목적으로, 800억원 규모로 조성됐다. 이들 기업에 펀드 결성금액(800억원)의 최소 60%인 480억원 이상을 투자할 수 있도록 했다.

평균 15억원을 투자하면 약 50여개의 기업이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 정책 펀드는 이미 신기술을 도입해 해당 분야에 종사 중인 기업을 투자대상으로 삼았다.

반면 이 펀드는 정책펀드 최초로 ‘기획-조달-생산-물류-마케팅’ 등 생산과정 전반에 DNA 기술을 새롭게 접목하는 기업을 투자 대상으로 구체화해 기업의 새로운 도전에 따른 리스크를 분담하는 구조로 설계됐다.

출자 설명회는 오는 22일 한국산업기술진흥원과 한국성장금융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된다. 이후 다음달 19일 제안서 접수를 마감하고, 9월 중 운용사 선정, 내년 상반기부터 본격적인 투자를 개시할 예정이다.

김용래 산업혁신성장실장은 “디지털 뉴딜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펀드 조성 등 금융지원책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며 “디지털 기반 산업 혁신성장을 위한 세부 추진전략과 법적·제도적 기반을 마련해 우리 기업이 당면한 위기를 극복하고 4차 산업혁명을 견인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