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영등포구, 개인·민간사업자에 도로점용료 25% 감면…총 12억 예상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4℃

도쿄 30.8℃

베이징 33.3℃

자카르타 30.4℃

영등포구, 개인·민간사업자에 도로점용료 25% 감면…총 12억 예상

기사승인 2020. 07. 15. 17: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대응 도로점용료 감면
서울 영등포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장기화에 따른 경제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모든 민간사업자와 개인에 대해 도로점용료를 25% 감면하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은 채현일 구청장. /제공=영등포구청
서울 영등포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제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모든 민간사업자와 개인에 대해 도로점용료를 25% 감면해주기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도로점용료란 구의 허가를 받아 도로 일부를 점유·사용하는 사람에게 부과되는 사용료다. △차량 진출입 시설 △지하 매설물 △사설안내표지판 △보도상 영업시설물 등이 주된 부과 대상이다.

구는 소상공인 등 모든 민간사업자와 개인에게 부과되는 ‘2020년 도로점용료’에 대해 7월 중 감면을 추진할 예정이다.

단 지방공기업이나 공공기관 및 기존 도로법에 따라 이미 점용료 50%를 감면받는 전기·통신·가스시설 등 공익시설은 감면 대상에서 제외된다.

구에 따르면 이번 결정으로 인한 총 감면 건수는 1634건이며, 감면액은 12억원이다. 이는 서울시 내에서도 상위 8개 자치구 안에 드는 높은 액수다.

채현일 구청장은 “감면액이 크지만,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구민들의 부담을 조금이나마 덜어주고,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