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왓챠, 190억원 규모 시리즈D 투자 유치…“ 해외 시장 진출 박차”
2020. 08. 1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8.2℃

베이징 29.6℃

자카르타 28.4℃

왓챠, 190억원 규모 시리즈D 투자 유치…“ 해외 시장 진출 박차”

기사승인 2020. 07. 16. 09: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watcha
OTT서비스 ‘왓챠’와 콘텐츠 추천 및 평가 서비스 ‘왓챠피디아’를 운영 중인 왓챠가 190억원 규모의 시리즈 D 투자를 유치하며 누적 투자액 420억원을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기존 시리즈 C 투자사인 메이플투자파트너스를 비롯해 에이티넘인베스트먼트, 컴퍼니케이파트너스, 퀀텀벤처스코리아, SBI인베스트먼트, 가이아벤처파트너스 등 신규 투자사가 대거 참여했다.

이연구 컴퍼니케이파트너스 수석팀장은 “글로벌 OTT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는 가운데, 국내 기업 중에서는 왓챠가 대형 플랫폼들과 치열하게 경쟁하며 성장해온 저력이 있는 만큼 세계시장에서도 충분한 경쟁력을 가질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 팀장은 “전통의 콘텐츠 공룡들 틈바구니에서 데이터와 기술을 바탕으로 시장에 균열을 내고 변화를 이끌어온 왓챠의 전략은 남들이 쉽게 따라 하기 힘든 차별성을 가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평균 약 20%의 성장률을 기록해 온 글로벌 OTT시장은 2022년에는 162조원 규모로 2018년 87조원 대비 2배가량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2012년 영화 평가 및 추천 서비스 ‘왓챠피디아(구 왓챠)’로 출발한 (주)왓챠는 2016년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왓챠(구 왓챠플레이)’를 출시하며 사업을 확대했다. 연평균 191%의 매출 증가율을 이루며 빠르게 성장해 온 왓챠는 570만건 이상의 앱 다운로드 수를 기록하고 있으며, 8만편 가량의 영화·드라마·다큐멘터리·예능 콘텐츠를 제공하는 등 국내 OTT시장 강자로 자리매김했다.

시리즈 D 투자 유치에 성공한 왓챠는 지속적인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개발, 마케팅, 콘텐츠 등 전 분야 인재 채용 확대와 기존 플랫폼들과는 차별화된 콘텐츠 확보를 통해 국내 OTT시장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왓챠는 올해부터 독점 콘텐츠 브랜드 ‘왓챠 익스클루시브’를 출시하고 ‘이어즈&이어즈’, ‘와이 우먼 킬’, ‘킬링 이브’ 등 화제성과 작품성을 두루 갖춘 콘텐츠를 매달 공개해 이용자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하반기 일본 OTT시장에 대대적인 출사표를 던질 예정인 (주)왓챠는 이번 투자 유치를 계기로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도 나설 계획이다. 최근 해외에서 한국 드라마 등 K-콘텐츠 소비가 많아지는 상황에서 왓챠가 한국 콘텐츠 수급에 저력이 있다는 점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왓챠는 연내 일본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후 글로벌 OTT플랫폼으로서 아시아 시장 진출에도 속도를 낼 방침이다.

박태훈 왓챠 대표는 “코로나19 시대 투자 심리가 위축된 상황에서도 왓챠의 성장 가능성을 믿고 투자해 준 투자자들에게 감사하다”며 “왓챠만의 강점인 데이터와 개인화 기술을 기반으로 왓챠와 왓챠피디아의 질적?양적 성장은 물론 서비스를 사랑해주시는 고객들에게 다양한 관점의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왓챠는 2012년 5월 카카오벤처스의 8억원 투자를 시작으로 기업 성장에 따라 사업 초기 시리즈 A(27억원)를 유치했으며 지난 2016년 시리즈 B(55억원), 2018년 시리즈 C(140억원) 투자를 받은 바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