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슈퍼맨이 돌아왔다’ 하오, 첫 사회생활 시작…좌충우돌 등원 준비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6℃

도쿄 25.4℃

베이징 27.1℃

자카르타 24.8℃

‘슈퍼맨이 돌아왔다’ 하오, 첫 사회생활 시작…좌충우돌 등원 준비

기사승인 2020. 08. 02. 2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슈퍼맨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하오의 첫 등원길이 펼쳐진다./제공=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하오의 첫 사회생활이 시작된다.

2일 방송되는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341회는 ‘누구나 처음엔 아이였다’라는 부제로 시청자를 찾아온다. 그중 하오의 첫 등원길이 펼쳐진다. 첫 사회생활에 도전하는 하오와 처음으로 학부모가 되는 개리의 좌충우돌 준비과정이 시청자들의 공감과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이날 강부자 개리 아빠와 하오는 하오의 첫 등원을 준비하며 설렘 가득한 하루를 보냈다. 특히 하오는 직접 등원 패션부터 헤어스타일까지 고르며 즐거워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하오가 스스로 선택한 등원 스타일이 궁금해진다.

그러나 하오의 첫 등원 준비는 순탄하게만 흘러가지는 않았다. 개리 아빠 역시 학부모는 처음인지라 준비물을 챙길 때 허둥지둥 헤맸기 때문이라고. 뭐가 필요할지 몰라 이것저것 챙기다 보니 하오의 가방은 보부상 가방처럼 커졌고, 이로 인해 시간도 촉박해졌다고 한다.

설렘과 떨림이 가득했던 등원 준비를 마친 하오. 그러나 가장 큰 난관은 입구에서 기다리고 있었다고. 첫 등원 날 부모와의 헤어짐은 모든 아이들에게 가장 어려운 도전인 것. 과연 하오는 준비할 때의 설렘을 이어 무사히 등원에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커져간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