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칸토, ‘트바로티’ 김호중과 만났다…9일 컬래버 신곡 발매

칸토, ‘트바로티’ 김호중과 만났다…9일 컬래버 신곡 발매

기사승인 2020. 08. 03. 12: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칸토_김호중
가수 칸토가 ‘트바로티’ 김호중과 함께한 신곡을 발매한다./제공=브랜뉴뮤직
가수 칸토가 ‘트바로티’ 김호중과 함께한 신곡을 발매한다.

3일 칸토와 김호중은 각각 SNS에 함께 한 사진을 공개함 컬래버 소식을 전했다.

사진 속 칸토와 김호중은 함께 녹음실 쇼파에 앉아 스웨그 넘치는 브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과 함께 ‘#200809’라는 문구로 컬래버 곡 발매일도 알려 눈길을 끌었다.

칸토와 김호중의 인연은 지난 5월이 시작됐다. 새 싱글 ‘FAVORITE’으로 활발한 음악방송 활동을 펼치던 칸토는 MBC ‘쇼! 음악중심’ 5월 2일자 자신의 무대 영상에 느닷없이 김호중 팬들의 응원 댓글 세례를 받게 되었는데 알고 보니 칸토의 바로 전 순서였던 김호중의 팬들이 자동으로 재생 순서가 넘어간 줄 모르고 칸토의 무대 영상에 연이어 댓글을 달게 된 것. 처음엔 실수로 달기 시작한 댓글이 점점 칸토를 향한 응원 댓글로 바뀌었고 이 해프닝은 SNS상에서 한동안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를 계기로 두 사람은 음악방송 대기실에서 만나 친분을 쌓게 되며 이번 컬래버까지 이어지게 되었다는 후문.

칸토는 지난 2013년 인피니트 김성규와 함께한 ‘말만해’로 뜨겁게 데뷔, 탄탄한 래핑과 감각적인 무대 퍼포먼스로 힙합과 케이팝을 넘나들며 꾸준히 활약을 펼치고 있는 실력파 래퍼로 Mnet ‘쇼미더머니2’와 KBS ‘더 유닛’ 등 경연 프로그램에서도 많은 활약을 펼치며 주목 받은 바 있다.

김호중은 TV조선 ‘미스터트롯’을 통해 단숨에 대세로 떠오른 스타로, 성악을 전공하고 트로트 가수로 활약하며 팬들이 지어준 ‘트바로티’라는 별칭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현재 정규 앨범 발매와 첫 단독 팬미팅을 앞두고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칸토와 김호중의 이번 콜라보 싱글은 오는 9일 오후 6시, 전 온라인 음원 사이트들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