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네이버, ‘2020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서 5개 부문 본상 수상

네이버, ‘2020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서 5개 부문 본상 수상

기사승인 2020. 08. 04. 09: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데이터센터각 브랜드사이트 이미지
데이터센터각 브랜드사이트 이미지/제공=네이버
네이버가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히는 ‘2020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총 5개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고 4일 밝혔다.

네이버는 이번 ‘2020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과 제품 디자인 분야를 모두 수상하였으며, 수상작은 △데이터센터 각 브랜드 사이트 △프리즘 라이브 스튜디오(PRISM Live Studio) △클로바 램프 △네이버 사원증 홀더(COMPANY ID)다.

네이버 데이터센터 각의 브랜드 사이트는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Brands & Communication Design) 분야의 ‘UI/UX 디자인(Interface & User Experience Design)’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파트너사와 함께 개편한 ‘데이터센터 각 브랜드 사이트’는 데이터와 데이터센터를 시각적으로 소개하는 ‘비저너리 아카이브(Visionery Archieve)’를 콘셉트로, 일상 속 데이터의 가치와 데이터센터의 중요성을 알리고 있다. ‘각 브랜드 사이트’는 무수히 많은 데이터가 저장되는 데이터센터의 모습을 형상화하여, 콘텐츠가 쌓이면서 지속적으로 변화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디자인되었다.

또한, 디바이스의 종류와 화면 크기에 최적화된 화면을 보여주는 반응형 웹(Responsive Web)으로 구축되어 PC, 태블릿, 모바일 등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유기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는 점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

프리즘 라이브 스튜디오(PRISM Live Studio)는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분야의 ‘앱(Apps)’과 ‘UI/UX 디자인’ 2개 부문에 참가하여 모두 본상을 수상했다. 프리즘 라이브 스튜디오는 동영상 라이브 스트리밍과 동영상 편집 기능을 제공하는 멀티 플랫폼으로, 초보자도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직관적인 디자인과 다양한 영상 효과로 높은 사용성을 인정받았다. 프리즘 라이브 스튜디오는 지난 2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꼽히는 ‘2020 iF 디자인 어워드’에서도 본상을 수상한 바 있다.

클로바의 클로바 램프와 사원증 홀더는 제품 디자인(Product Design) 분야의 ‘어린이용품(Babies and Children)’과 ‘사무용품(Office Supplies and Stationery)’ 부문에서 각각 본상을 수상했다.

‘클로바 램프’는 아이들이 좋아하는 귀여운 디자인에 클로바의 문자 인식(CLOVA OCR), 이미지 인식(CLOVA Vision), 음성 합성(CLOVA Voice) 기술이 적용되어, 아이들의 다양한 학습 상황에 활용될 수 있는 스마트 조명으로 평가받았다. ‘2019 굿 디자인 어워드’에서도 수상한 바 있는 ‘사원증 홀더’는 심플한 디자인에 실용적인 기능과 친환경적 요소를 접목시켜, 이번 ‘2020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