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중기사랑나눔재단, 영등포전통시장 상인에 삼계탕·방역마스크 전달

중기사랑나눔재단, 영등포전통시장 상인에 삼계탕·방역마스크 전달

기사승인 2020. 08. 04.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000만원 상당 시장물품 구매해 영등포 구내 복지관에 전달
1
중기중앙회와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은 4일 서울 영등포전통시장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장상인들을 위로하기 위해 삼계탕과 방역마스크를 전달하고 1000만원 상당의 시장물품을 구매해 영등포 구내 복지관에 전달했다./제공=중기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와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은 4일 서울 영등포전통시장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장상인들을 위로하기 위해 삼계탕과 방역마스크를 전달하고 1000만원 상당의 시장물품을 구매해 영등포 구내 복지관에 전달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휴가를 가지 못하는 영세 시장상인들이 퇴근 후에 가족과 함께 힐링의 시간을 가질 수 있기를 희망하는 마음으로 기획됐으며, 사랑나눔재단이 직접 시장에서 식자재를 구입하고 밥차에서 직접 삼계탕을 조리해 상인들에게 전달했다.

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은 “우리 경제의 풀뿌리인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한국경제 발전의 과실을 함께 할 수 있는 경제구조가 필요하다”며 “협력과 연대를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전통시장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는 환경조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업은 중소기업사랑나눔재단이 네이버로부터 사업비를 후원받아 추진하는 코로나19 극복 프로젝트의 일환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