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해시, 진영·삼계 가로수 보행 방해 구간 친화적 가로수길 조성

김해시, 진영·삼계 가로수 보행 방해 구간 친화적 가로수길 조성

기사승인 2020. 08. 06. 14: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김해시 보행자 친화적 가로수길 조성-진영 보호판 사진 3
김해시가 보행자 편의를 위해 친화적으로 조성한 가로수길. 사진은 진영읍 신도시 모습./제공=김해시
김해 이철우 기자 = 경남 김해시는 보도블록 폭이 좁아 보행에 불편을 줬던 진영·삼계지역 2.7㎞ 구간의 가로수 식수대와 가로화단을 보행자 친화적으로 조성했다고 6일 밝혔다.

시는 진영 신도시 상가 내 이팝나무 가로수 길에 가로수 보호판을 설치하고 삼계동 왕벚나무 가로수 구간 중 뿌리가 보도블록에 변형을 주는 구간을 정비해 보행자 안전을 확보했다.

진영 신도시 상가 보도는 최대 폭 2m 정도로 1.2m 폭의 가로수 식수대가 군데군데 설치되면서 실제 통행 폭은 80㎝에 불과해 유모차나 휠체어 통행에 어려움을 초래했고 삼계동은 대형 왕벚나무 가로수길이 조성돼 봄이면 아름다운 볼거리를 제공하지만 좁은 가로수 식수대로 인해 나무뿌리가 보도블록을 들어 올려 보행자들의 안전을 위협했다.

이에 시와 시·도의원들은 이 같은 문제해결을 위해 현장을 여러 차례 답사하며 시민 의견을 듣고 개선방안 마련과 사업비 확보에 전력투구한 결과 올해 초 경남도 특별조정 교부금 5000만원을 확보했다.

진영지역은 보도블록 폭을 1~1.2m 확장하는 효과의 가로수 보호판을 설치하고 삼계동에는 가로수 뿌리로 인해 들어 올려진 보도블록과 자전거도로를 일제히 정비해 보행자 친화적 가로수길을 조성했다.

진영지역 가로수 보호판은 기존 제품들이 주철로 만들어져 가로수가 성장하면 뿌리에 의해 보호판도 따라 변형되던 것과 달리 빗물을 지하로 유입시키는 삼통관으로 설치해 뿌리가 물을 찾아 지표 부근으로 올라와 보도블록을 들어 올리는 현상을 최소화했다.

또 수리가 필요한 경우 부품별로 철거와 재조립이 가능하도록 제작돼 유지관리에도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시는 뿌리 들림 현상이 심한 지역의 가로수 정비를 연차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앞서 시는 2018년 부원동, 구산동 등 522주, 지난해는 장유지역 702주를 정비했다.

김상진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주민 목소리에 귀 기울여 예산 확보와 사업 시행에 도움을 준 시·도의원들께 감사드린다”며 “보행 폭이 좁은 구간을 대상으로 단계적으로 뿌리 정비와 보호판 설치 확대, 안전한 녹색도시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