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인영 통일부장관, 119억원 대규모 대북지원 결정

이인영 통일부장관, 119억원 대규모 대북지원 결정

기사승인 2020. 08. 06. 17: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장관 취임 후 첫 대북 인도적 지원 결정
"인도협력은 정치·군사 상황과 무관하게 지속"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후 사과 없어 '저자세' 논란
이인영
이인영 통일부 장관(오른쪽)이 6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연합뉴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1000만 달러(약119억원)에 달하는 대규모 대북 인도적 지원을 결정했다. 다만 북한이 최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일방적으로 폭파한 이후 이렇다 할 사과 메시지를 내놓지 않고 있어 ‘지나친 저자세’라는 비판이 나온다.

정부는 6일 316차 남북교류협력 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고 남북협력기금으로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사업에 이같이 지원하기로 심의·의결했다.

통일부는 “이번 지원은 WFP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면서 “북한에서 가장 도움이 필요한 계층인 영유아와 여성의 인도적 상황 개선에 기여한다는 판단으로 지원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지원은 WFP가 북한의 7살 미만 영유아와 여성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북한 당국과 협의해 추진하는 사업에 정부가 일부 공여하는 형태로 진행된다.

북한 9개도 60개군 내 보육원·유치원 등의 영유아와 임산·수유부에 영양강화식품 약 9000t을 지원하고, 북한의 취로사업에 참가한 주민 2만6500명에게 옥수수·콩·식용유 3600t을 제공하는 식량자원 사업 등이다.

정부가 WFP를 통해 북한 영유아·여성 지원에 나선 것은 이번이 4번째다. 2014년 700만 달러와 2015년 210만 달러, 2019년 450만 달러를 지원했었다.

통일부는 “연말쯤 우리가 구입한 물자가 북측에 전달되거나 북한 공장에서 생산이 이뤄져 북한 수혜자들에게 전달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WFP가 물자 추적시스템을 가동하고 분기에 한 번씩 정부에 수송 상황을 보고해 북한 분배의 투명성이 확보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