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민주당 35.6% vs 통합당 34.8% ‘딱 붙은’ 양당 지지율

민주당 35.6% vs 통합당 34.8% ‘딱 붙은’ 양당 지지율

기사승인 2020. 08. 06. 18: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운데)가 6일 국회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미래통합당이 창당 후 처음으로 더불어민주당과 지지율 격차를 소수점 이하로 좁혔다는 여론조사가 6일 나왔다. 최근 정부·여당의 부동산 정책 실패와 윤희숙 통합당 의원의 5분 발언 신드롬이 양당 지지율 등락에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다.

리얼미터가 지난 3∼5일 전국 18살 이상 남녀 1510명을 대상으로 한 정당 지지율 여론조사에서 민주당이 전주보다 2.7%포인트 하락한 35.6%, 통합당이 3.1% 포인트 오른 34.8%로 각각 집계됐다.

통합당은 창당 직후 기록(2월 3주차 33.7%)을 처음으로 상회했다. 특히 서울에서는 통합당(37.1%)이 민주당(34.9%)를 앞질렀다.

민주당의 지지율은 핵심 지지 기반이라 할 수 있는 30대에서 10.1%포인트 하락한 35.6%를, 여성 지지율은 3.4% 포인트 하락한 36.2%로 나타났다.

통합당의 경우 여성 지지율이 5.2% 포인트 상승해 33.1%, 중도 지지율이 4.3%포인트 상승해 37.0%를 나타냈다.

통합당의 선전은 임대차 3법 등 여당이 내놓은 각종 부동산 대책이 서울 지역 지지자들의 반감을 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통합당은 서울에서의 지지도가 민주당을 앞지르자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는 분위기다. 이에 본회의 5분 자유발언으로 화제를 모은 윤희숙 의원을 서울시장 후보로 내야 한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통합당의 지지율 상승에 대해 “더 치열한 대안 야당, 국민 속으로 들어가라는 주문으로 읽힌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TBS 의뢰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