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김태년 “의료계 집단행동 유감…파업 철회하고 대화하자”

김태년 “의료계 집단행동 유감…파업 철회하고 대화하자”

기사승인 2020. 08. 07. 10: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고위원회의 발언하는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7일 의료계가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반발해 집단휴직 및 총파업을 예고하자 “의료공공성 강화 정책에 의료계가 집단행동하는 것에 유감”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19가 계속되고, 집중호우로 전국적인 피해가 심각한데 응급실과 중환자실, 수술실 등 필수의료 전공의까지 집단휴진에 참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여러분은 코로나로부터 국민 생명을 지킨 영웅”이라면서도 “국민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의료계의 집단행동은 국민의 공감을 얻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이어 “정부가 의료계 요구를 수용해 보건의료발전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한 만큼, 파업계획을 철회하고 대화에 동참해달라”고 촉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