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토부, ‘동행사업 시범사업’ 대상지 6곳 선정

국토부, ‘동행사업 시범사업’ 대상지 6곳 선정

기사승인 2020. 08. 09. 14: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K-011
제공 = 국토부
국토교통부와 건축도시공간연구소는 ‘동행사업’ 시범사업 대상지 6곳을 확정해 지난 7일 사업에 착수했다고 9일 밝혔다.

동행사업은 주택단위의 집수리와 골목길 환경정비를 연계한 마을단위의 노후주거지 환경 개선사업으로 주택 상태와 거주자의 요구 등에 따른 맞춤형 집수리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6월 동행사업 시범사업 공모 결과 총 17개 지자체가 신청했으며 주거환경의 개선가능성, 사업추진체계 역량, 기대효과 등을 고려해 총 6곳이 최종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시범사업 대상지에 대해서는 집수리 패키지 지원과 함께 연말까지 사업성과 분석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토대로 마련된 ‘동행사업 지침(가이드라인)’을 통해 내년부터는 새로운 집수리 모델을 전체 도시재생 뉴딜사업지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해당 지자체는 지역 여건에 따라 △경관관리 연계형 △에너지관리 연계형 △공공기여형 △거점시설 연계형 △사회공헌활동 연계형 집수리 사업 등 5개 유형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시범사업 대상지에 대해서는 집수리 모든 단계에 집수리 점검단(공공건축가·에너지진단사·집수리시공전문가 등)이 참여해 지역별 맞춤형 지원을 하게 된다.

백원국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개별주택의 에너지성능 개선뿐만 아니라 마을단위의 안전한 주거환경이 조성되고 가로주택정비, 소규모재건축, 자율주택정비 등이 어려운 골목길에 면한 노후주택지역의 환경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노후주택의 에너지효율 제고는 탄소저감 및 그린리모델링 정책기조에도 부응하며, 지역 기반의 소규모 주택산업이 활성화되어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