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웍스모바일, 글로벌 진출 5년 만에 고객사 10만 곳 돌파

웍스모바일, 글로벌 진출 5년 만에 고객사 10만 곳 돌파

기사승인 2020. 08. 10. 11: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597026875.7395
웍스모바일은 한국과 일본을 포함한 글로벌 고객사 수가 10만 곳을 돌파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10만 고객사 돌파는 유무료 가입 고객사를 합한 수치로, 코로나 19로 인한 기업들의 근무 환경 변화로 협업 툴 도입이 크게 늘어난 결과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웍스모바일의 글로벌 월 평균 가입 고객사 수는 코로나 이전에 비해 약 2배 수준으로 늘었으며, 이는 코로나 극복을 위한 한시적 Lite 무상 지원 캠페인, 업무용 메신저 위주의 Free 런칭 등 무료 상품으로 웍스모바일을 부담없이 접할 기회가 확대된 데 따른 것이다.

또한, 일부 외산 화상회의 솔루션의 경우, 취약한 보안 문제가 거론되기도 해, 보안성을 갖춘 웍스모바일이 부각됐으며, 기존 고객사들이 그룹사와 협력사로 확산되 점도 크게 작용했다고 회사측은 분석했다.

웍스모바일은 지난 상반기 네이버와 전략적 제휴(MOU)를 맺은 GS칼텍스, 아모레퍼시픽과 본사와 지점·판매점 간의 협업 지원 도구로 활용을 검토 중이며, 이는 지점 간 커뮤니케이션 용도로 이미 일본에서 다수의 레퍼런스를 확보한 점이 주효했다.

한국 뿐 아니라 일본 내에서도 Top 10 보험사 중 도쿄해상화재보험을 포함한 4개 사가 웍스모바일을 도입했고 미즈호 은행, 노무라 증권 등 까다로운 금융, 보험업계의 보안 기준을 맞춘 대표적인 업무용 메신저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웍스모바일 한규흥 대표는 “2016년 웍스모바일이 업무용 메신저를 처음 선보였을 때부터 다양한 고객들의 혹독한 검증을 거쳐온 덕분에 언택트 상황에 가장 먼저 선택받는 솔루션이 될 수 있었다”며 “네이버의 기술력과 5년 간의 글로벌 사업 경험을 바탕으로 웍스모바일은 글로벌 10만 고객사를 넘어 아시아 최고의 협업 도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