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NH농협은행, ‘NH로 바꿈대출’ 출시

NH농협은행, ‘NH로 바꿈대출’ 출시

기사승인 2020. 08. 10. 17: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807 nh로바꿈대출
NH농협은행은 모바일을 통해 다른은행의 신용대출을 농협은행으로 간편하게 바꿀 수 있는 ‘NH로 바꿈대출’을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NH로 바꿈대출’은 NH농협은행 스마트뱅킹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여러 은행에서 받은 신용대출 내역 및 대출 한도, 금리를 즉시 확인하고, 대출 신청 후 영업점 1회 방문으로 바꾸는 방식이다.

이 상품의 대출한도는 개인별 최대 1억5000만원이며, 대출금리는 최저 1.65%이다. 대출기간은 1년(기한연장 가능)이며, 일시상환 및 마이너스통장으로 취급 가능하다.

대출대상은 현재 시중은행 신용대출을 보유하고, 1년 이상 법인기업체 재직 중인 연소득 3000만원 이상의 직장인이며, 부담없이 대출금을 상환할 수 있도록 중도상환해약금은 면제한다.

함용문 마케팅부문 부행장은 “비대면(언택트)시대를 맞아 고객들에게 보다 편리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고객중심의 디지털 상품과 서비스를 확대해 고객에게 한발 더 다가가는 디지털 휴먼뱅크가 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